•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탈레반과 첫 고위급 회담…인도적 지원 재개, 공식정부 인정은 거부

미국, 탈레반과 첫 고위급 회담…인도적 지원 재개, 공식정부 인정은 거부

기사승인 2021. 10. 11.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군 기지 수용 아프간 난민 만나는 오스틴 미 국방장관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뉴저지주 맥과이어 딕스 레이커허스트 합동 기지를 방문해 이곳에 수용된 아프나기스탄 난민들을 만나고 있다. /사진=AP, 연합뉴스
미국이 아프가니스탄 완전 철군 이후 처음 가진 탈레반과의 회담을 통해 인도적 지원을 재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다만 이번 결정이 탈레반을 아프가니스탄 공식 정부로 인정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은 분명히했다.

AP통신, 알 자지라 등 외신에 따르면 탈레반은 1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미국과 고위급 회담을 마친 후 성명을 내고 “미국 정부가 경제 재앙에 빠진 가난한 아프간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하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9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이번 회담은 미군이 지난 8월말 아프간에서 완전 철수한 이후 처음 열린 것이다. 탈레반은 이번 회담에 대해서는 “생산적이었다”고 평가하며 “미국이 탈레반 정권을 인정하기 위한 발판이 되길 바란다”는 희망도 피력했다.

이번 회담에서는 아프간 안보를 비롯해 테러, 여성 등 아프간 내 인권 문제, 인도주의적 지원 문제 등이 주로 논의됐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이 아프간 사람들에게 직접 대규모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는 것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반면 탈레반은 미국 측에 외환보유액 동결 해제 등 아프간 중앙은행에 대한 제재를 풀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미국 측은 이를 위한 선결조건인 탈레반의 공식 정부 인정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미 국무부는 이번 첫 고위급 회담에 대해 탈레반을 아프간 지도자로 인정하거나 합법화하려는 것이 아니라 미국의 국익 문제에 대한 실용적 차원이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탈레반 재집권 후 첫 대면 회담은 솔직하고 프로페셔널했다”고 평가한 후 “이번 회담은 아프간의 안보와 테러 우려, 미국인과 외국인, 아프간인들의 안전한 통행권, 여성들의 모든 분야에 대한 참여 보장을 포함한 인권에 초점을 맞췄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아프간 국민에게 직접 대규모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는 방안을 논의했다”며 “탈레반은 말이 아니라 행동에 따라 평가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