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북송 비전향 장기수 ‘함세환’에 90세 ‘생일상’ 보내

김정은, 북송 비전향 장기수 ‘함세환’에 90세 ‘생일상’ 보내

기사승인 2022. 01. 19. 15: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119152322
함세환이 1995년 북송 요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송 비전향 장기수 출신 함세환에게 90번째 생일을 맞아 생일상을 보냈다.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생일상을 받아 안은 함세환 동지와 가족들은 혁명 전사의 생을 값 높이 빛내 주시는 경애하는 총비서 동지께 고마움의 인사를 드리였다”고 전했다.

통신은 함세환에 대해 1932년 1월 18일 황해남도 옹진군의 빈농 가정에서 태어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광복 후 인민군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했다가 1953년 6월 충북 괴산에서 체포됐다. 이후 34년간 복역한 뒤 2000년 9월 북한으로 송환됐다.

함세환은 송환 후 40대 여성과 결혼했고 2003년 72세 나이에 득녀했다. 북한은 함세환에게 영웅 칭호를 수여하고 대접하고 있다. 북한은 그의 일대기를 그린 장편소설 ‘최후의 한 사람’을 만들며 대대적인 선전에 나서기도 했다.

통신은 “그는 34년간 옥중에서 인간의 상상을 초월하는 원쑤들의 야수적인 고문과 회유, 기만에도 굴하지 않았으며 출옥 후에도 조국 통일운동에 전심전력하였다”고 설명했다. 김정은은 함세환의 80세 생일인 2012년에도 생일상을 보내 축하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