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아공 연구진 “오미크론, 팬데믹 종식 앞당길 수도”

남아공 연구진 “오미크론, 팬데믹 종식 앞당길 수도”

기사승인 2022. 01. 19. 16: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미크론 감염된 백신 접종자, 델타 감염 가능성 낮아"
HEALTH-CORONAVIRUS/
로이터=연합뉴스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의 종식을 앞당길 수 있다는 주장이 계속 나오고 있다. 남아공의 한 연구진은 중증 질환을 덜 유발하고 델타 변이에 대해 보호 효과를 지닌 오미크론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위험성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남아공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델타 변이에 감염된 적이 있는 사람들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될 수 있는 반면, 오미크론 변이를 경험한 사람들은 델타 변이에 걸리지 않는다는 점을 발견했다. 연구는 지난 11월과 12월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23명의 표본을 이용해 진행됐다.

이번 연구는 지난해 수행한 연구를 업데이트한 것으로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를 밀어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연구진이 밝혔다. 연구진은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를 대체했을 때의 결과에 대해선 “오미크론의 병원성(병을 유발하는 성질)이 델타보다 적은지에 달렸다”고 봤다. 이 경우 코로나 바이러스가 심각한 질병을 덜 유발하고 위험성이 줄어든 형태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오미크론이 델타보다 사망자수와 입원율이 낮다는 보고는 여러 국가에서 나오고 있다. 오미크로 변이 주도 확산이 처음 시작된 남아공에서도 오미크론으로 인한 사망자는 델타 유행 당시 사망률의 15%에서 정점을 찍었고, 입원율은 델타 때의 60%까지만 올라갔다고 남아공 국립전염병연구소(NICD)가 밝혔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의 수석 과학자인 수미야 스와미나탄 박사는 이번 연구와 관련해 오미크론은 백신 접종자들에게만 델타 변이에 대한 보호 능력을 준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 주장하는 감염에 의한 집단 면역에 대해 스와마니탄 박사는 “감염은 백신접종에 대한 대안이 아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