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지금은 필요하고 그때는 틀리다

[기자의눈] 지금은 필요하고 그때는 틀리다

기사승인 2022. 01. 19.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지은 산업부 성장기업팀 기자
박지은 산업부 기자
OLED 패널 공급을 둘러싼 삼성과 LG의 동맹설이 지난해부터 제기됐다. 최근에는 한종희 삼성전자 디바이스경험(DX)부문장 부회장이 OLED 패널 공급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다. 한 부회장의 언급 후 삼성전자가 OLED TV를 이르면 6월, 늦어도 7월 출시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삼성전자는 그 해의 프리미엄 TV 신제품을 2~3월경 공개해왔다. 6~7월은 시즌 중 출시하는 부가 라인업이지 대표 제품은 아니다.

삼성전자가 OLED 패널을 공급받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것 자체도 격세지감(隔世之感)이다. 그 수많은 입씨름은 어디로 갔나 허탈하다. 독일 베를린 가전박람회(IFA), 미국 라스베이거스 가전박람회(CES) 등에서 양사의 기자간담회가 열릴 때마다 OLED TV를 주제로 논쟁이 오갔다. 불과 5년전 만해도 쉽게 볼 수 있던 장면이었다.

디스플레이는 철저하게 ‘승리 기술’이 시장을 독식해왔다. 삼성이 LG의 대형 OLED를 견제했던 것도 OLED 시대 개화를 우려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브라운관이 평편디스플레이(PDP)로, PDP가 액정표시장치(LCD)로 시장 변화를 주도했던 것처럼 앞으로는 OLED가 LCD를 대체할 가능성이 크다. 혹은 OLED가 프리미엄 시장을 차지하고 LCD는 중저가로 남을 수도 있다. 다만 OLED가 LCD를 완전히 대체하기까진 시일이 더 필요할 전망이다.

어쨋든 LG는 OLED를 프리미엄 TV 대표 제품으로 키워냈다. 꼬박 10년이 걸렸지만 해냈다. 글로벌 유력 TV 제조사 대부분이 OLED TV를 최상위 라인업에 배치했다. 대신 삼성전자는 LCD에 특별한 필름을 더한 QLED를 프리미엄 TV로 판매했다.

나름의 계산도 있었을 것이다. 삼성도 퀀텀닷(QD) OLED를 준비해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QD OLED는 초기 수율 문제로 생산 물량이 부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가 LG에 OLED를 공급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예측이 나온 지점도 이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LG전자에 거센 추격을 받았다. 1위는 지켰지만 2위 LG전자와 격차가 좁혀졌다. 소비자들에게 프리미엄 대표격으로 인식되는 OLED TV를 언제까지고 외면할 수 없는 상황인 셈이다. 삼성전자로선 머쓱하지만 LG와 손을 잡아야 한다. 과거에 뱉은 말로 머뭇댈 때가 아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