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국내 공항 최초 ‘지상조업 장비 공유제’ 시범 도입

기사승인 2022. 01. 21. 09: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탄소배출 저감, 중복투자 방지, 조업환경 개선 등 일석삼조 기대!
clip20220120210958
인천공항 전경
영종 장이준 기자 =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항공기 지상조업 환경 선진화를 위해 국내 공항 최초로 ‘지상조업 장비공유제’를 연내시범 도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지상조업 장비공유제는 공항 운영사인 공사가 지상조업 사용 고가의 친환경·고품질장비를 마련해 이를 각 사업자에게 대여와 유지보수까지 담당하는 방안이다.

조업장비는 대부분 고가 제품으로 노후화된 장비가 많고 같은 업무도 사업자별로 장비를 보유함에 따라 탄소배출량 증대와 중복장비 방치로 인한 위험증가 등 문제가 발생해 왔다.

공사는 이번 사업을 통해 노후화된 장비를 고품질·친환경 제품으로 교체해 각 사업자와 공유함으로써 △ 탄소배출 저감 △ 조업사별 중복투자 방지 △ 작업환경 혼잡도 개선 등을 기대하는 한편, 궁극적으로 지상조업 안전성 강화와 작업환경을 선진화 한다는 계획이다.

공사는 올 상반기 지상조업 사업자와 세부협의를 거쳐 공유 장비 규모와 종류를 확정하고 연내에 운영 사업자를 선정해 장비공유제를 시범 도입할 예정이다.

홍콩국제공항과 영국 루턴공항 등 해외공항에서도 장비공유제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홍콩국제공항은 2018년 장비공유제를 도입했으며 내년까지 약 1000여 대 장비를 공유할 계획이다. 영국 루턴공항도 장비공유제 도입을 통해 조업비용을 77% 절감하기도 했다.

김경욱 사장은 “국토교통부 및 지상조업사 등 관계 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바탕으로 국내 공항 최초로 장비공유제를 도입해 조업환경을 선진화하고 탄소배출을 저감하는 등 안전 최우선 무사고 공항과 친환경 공항 도약을 위한 ESG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