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말리아 차기 대통령에 모하무드 전 대통령…5년만에 대권 탈환

소말리아 차기 대통령에 모하무드 전 대통령…5년만에 대권 탈환

기사승인 2022. 05. 16.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OMALIA-POLITICS/ <YONHAP NO-1492> (REUTERS)
소말리아의 차기 대통령으로 선출된 하산 셰이크 모하무드 전 대통령(오른쪽)이 모하메드 압둘라히 모하메드 현 대통령과 함께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사진=로이터 연합
아프리카 북동부 최빈국 소말리아의 차기 대통령으로 하산 셰이크 모하무드(66) 전 대통령이 선출됐다. 이로써 모하무드 전 대통령은 5년 만에 대권을 탈환하게 됐다.

AFP 통신에 따르면 모하무드 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소말리아 하원에서 열린 3차 대선 투표에서 전체 328표 가운데 314표를 얻어 모하메드 압둘라히 모하메드 현 대통령에 승리했다. 이번 선거는 이슬람 급진 무장단체의 공격에 대비해 바리케이트를 친 채 수도 모가디슈의 공항 격납고에서 이뤄졌다.

모하무드 대통령 당선인은 “소말리아를 세계와 사이가 좋은 평화로운 나라로 바꾸겠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모하무드 당선인은 지난 2017년 대선에서 패하며 실권한 바 있다. 소말리아에서 처음으로 두 번째 임기에 들어가는 모하무드 당선인에게는 난제가 산적해 있다.

모하메드 현 대통령의 임기는 지난해 2월 끝났지만 소말리아는 정치갈등 때문에 1년 넘게 대선을 치르지 못했다.

소말리아는 고질적으로 가난과 굶주림, 극단주의 테러, 정정불안 등의 문제를 안고 있다. 인구 70% 이상이 하루 1.9달러(약 2500원) 미만으로 생계를 유지하며, 최근에는 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로 식량부족 사태와 대기근 재발 위기에 맞닥뜨렸다.

소말리아는 2011년 대기근으로 26만명이 아사했는데, 이 가운데 절반은 6세 미만 영유아로 추산된다.

아울러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알샤바브 등의 민간인 대상 테러, 잔혹 행위를 막기 위해 부족과 정파 간의 갈등을 완화하는 것도 모하무드 당선인의 숙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