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히잡 의문사’로 촉발된 이란 내 항의 시위, 정권 퇴진운동으로 확산

‘히잡 의문사’로 촉발된 이란 내 항의 시위, 정권 퇴진운동으로 확산

기사승인 2022. 09. 25. 15: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찰과 충돌하는 이란 '히잡 미착용女 의문사' 항의 시위대
21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열린 마흐사 아미니(22) 의문사 규탄 시위 도중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고 있다. 지난 13일 히잡을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구속된 아미니가 16일 사망했다고 발표되자 진상규명 요구 시위가 이란과 세계 각지에서 일어나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20대 여성이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구금됐다 의문사하면서 촉발된 이란 내 항의시위가 점차 정권퇴진 운동으로 확대되는 모습으로 보이고 있다. 복장 자유라는 종교적 문제를 넘어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대통령 체제에서의 정치적 탄압과 경제위기에 분노를 느낀 이란 국민들이 정권을 향해 이를 적극 표출하고 나선 것이다.

뉴욕타임스(NYT) 등 주요 언론은 24일(현지시간) 이란 80여개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현지 목격자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시위 현장 소식을 전한 NYT에 따르면 수도 테헤란을 비롯한 여러 도시가 시위대와 정부 보안군이 충돌해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유혈사태로 얼룩졌다. 이란 국영 TV는 지난 17일 시위가 시작된 이래 최소 35명이 숨졌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번 시위는 22세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경찰 조사를 받다 지난 16일 숨지면서 시작됐지만, 일주일이 지난 현재는 곳곳에서 이란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를 겨냥해 이슬람 공화국의 신정 통치를 끝내자는 구호가 나오고 있다. 쿰이나 마슈하드와 같이 종교 색채가 깊은 도시에서도 여성들이 히잡을 찢어 불에 태우거나 시위대 앞에서 머리카락을 자르면서 항의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이란 반정부 시위가 2009년 이후 가장 큰 규모로 전개되고 있지만, 정부는 강경 진압 기조를 유지중이다. 라이시 이란 대통령은 최근 유엔총회에 참석했다 귀국한 자리에서 "정부는 어떤 상황에서도 국가와 대중의 안전이 위태로워지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시위대에 경고했다.

또 정보부는 이란 내 모든 휴대폰 사용자에게 이란의 주적이 조직한 시위에 참여할 경우 샤리아(이슬람 율법)에 따라 처벌될 것이라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란 내 언론인보호위원회에 따르면, 아미니 사망 사건을 처음으로 보도한 일간지 기자 닐루파 하메디를 포함해 최소 17명의 언론인이 체포됐다.

NYT는 이번 시위가 이란 공화국 건국 후 처음으로 테헤란 북부 고층 아파트에 사는 부유한 이란인과 남부 테헤란의 시장 상인 등 노동계급, 쿠르드족과 투르크족, 기타 소수민족 등 계층과 지역, 민족을 망라한 전방위적인 동참을 특징으로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알리 바에즈 국제위기그룹(International Crisis Group) 이란 책임자는 "젊은 세대가 이런 위험을 감수하는 것은 잃을 것이 없고 미래에 대한 희망이 없기 때문"이라며 "지도부가 계속해서 개혁을 저지함으로써 이란인들이 이 시스템으로 개혁할 수 있다는 것을 더는 믿지 않는 상황을 만들어버렸다"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