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순국선열의 날 맞아 함삼여 선생 등 76명 독립유공자 포상

순국선열의 날 맞아 함삼여 선생 등 76명 독립유공자 포상

기사승인 2022. 11. 15. 1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가보훈처, 하와이 이주 120년 맞아 한인 묘비 탁본 사업으로 미주지역 독립운동가 12명 발굴
clip20221115104406
제83회 순국선열의 날(11월 17일)을 맞아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게 된 함삼여 선생의 독립운동 관련 활동을 보도한 '국민보' 1913년 12월 13일자./제공=국가보훈쳔
국가보훈처(처장 박민식)는 제83회 순국선열의 날(11월 17일)을 맞아 미주 한인사회를 규합하고 독립운동 지원을 주장한 함삼여 선생(건국훈장 애족장)과 혈서 깃발을 들고 홀로 독립만세를 외친 김정희 선생(건국훈장 애족장) 등 76명을 독립유공자로 포상한다고 15일 밝혔다.

함 선생은 1910년 7월 이후 미국 하와이에서 대한인국민회 하와이지방총회 통상대의원 등으로 활동하며, 독립운동 자금을 모집하고 군사단체를 후원했다.

김 선생은 1919년 4월 경북 영천에서 자신의 손가락을 찔러 '대한독립만세'라고 쓴 혈서 깃발을 만들고 홀로 독립만세를 외치다 체포돼 징역 8월의 옥고를 치르는 등 조국독립을 위해 헌신했다.

이와 함께 미주 한인의 권익향상과 독립운동 지원활동을 한 백인숙 선생(건국포장), 일본 동경에서 조국 독립을 계획한 김흥구 선생(건국훈장 애족장), 광주학생운동에 참여했다가 퇴학을 당한 이옥 선생(대통령표창) 등도 독립유공자 포상이 전수된다.

이번에 포상되는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애족장 15명, 건국포장 13명, 대통령표창 48명이다. 포상자 중 생존 애국지사는 없고 여성은 11명이다.

건국훈장 및 건국포장, 대통령표창은 제83회 순국선열의 날 중앙기념식장과 지방자치단체 기념식장에서 유족에게 전수된다.

이로써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최초로 포상된 1949년부터 이번 순국선열의 날까지 총 1만 7664명이 독립유공자로 포상됐으며, 건국훈장 1만 1684명, 건국포장 1508명, 대통령표창 4472명이다. 이중 여성은 607명에 이른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제83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조국독립을 위해 희생·헌신한 분들께 독립유공자 포상을 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나라를 위한 선열들의 고귀한 생애와 정신이 우리의 후손들에게도 온전히 계승될 수 있도록 알려나가는 것은 물론, 앞으로도 독립유공자 포상 확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