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IMF “향후 5년간 세계경제 성장기여는 1위는 중국”…미국의 2배

IMF “향후 5년간 세계경제 성장기여는 1위는 중국”…미국의 2배

기사승인 2023. 04. 18.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 향후 5년간 세계경제 성장 기여 비중 22.6%
China Congress <YONHAP NO-3793> (AP)
중국이 향후 5년간 미국을 넘어 세계경제 성장에 가장 많이 기여하는 나라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사진=AP 연합
중국이 향후 5년간 미국을 넘어 세계경제 성장에 가장 많이 기여하는 나라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지난주 발표된 국제통화기금(IMF)이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자료를 분석해 중국이 2028년까지 세계 국내총생산(GDP) 성장에 기여하는 비중이 22.6%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세계 GDP 성장 기여 비중은 중국에 이어 인도가 12.9%, 미국이 11.3%로 뒤를 이었다.

글로벌 성장률의 75%가 전 세계 20개국가에 집중돼 있으며, 중국과 인도, 미국, 인도네시아가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을 넘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IMF는 향후 5년간 금리 인상의 여파로 세계 경제가 3% 성장하는 데 그친다고 내다봤다. 이는 지난 30년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와 관련해 IMF는 지정학적 긴장 고조로 전 세계가 경제적 분열을 피하고 생산성 향상을 위한 조처를 하도록 촉구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