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토·인도태평양 파트너국 회의에 한국 참석

나토·인도태평양 파트너국 회의에 한국 참석

기사승인 2023. 04. 22.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북 공동 대응 강조
clip20230422111733
벨기에 나토 본부./제공:연합
외교부는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인도태평양 파트너국 회의'에 박용민 다자외교조정관이 참석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21일(현지시간) 개최된 이 회의에는 미르시아 게오나 나토 사무차장, 릭 워터스 미국 국무부 중국 담당 부차관보, 리차드 티벨스 유럽대외관계청 인도태평양 특사, 니클라스 스완스트룀 안보개발정책연구소(ISDP) 소장 등이 참석했다.

박 조정관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핵 개발이 한반도 문제에 그치지 않고 핵확산금지조약(NPT) 체제의 존속을 위협하는 범세계적 문제임을 설명하면서 단호한 공동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리투아니아의 만타스 아도메나스 다자협력 담당 차관, 에기디유스 메이루나스 양자협력 담당 차관 등과 면담하고 우크라이나 평화 회복을 위한 다각적 지원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