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푸틴과 광복절 축전교환...“백년대계 전략적 관계”

김정은, 푸틴과 광복절 축전교환...“백년대계 전략적 관계”

기사승인 2023. 08. 15.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3384957_001_20230815091801177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19년 4월 25일 북러정상회담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AFP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8·15 광복절을 계기로 축전을 교환하며 양국 간 밀착관계를 과시했다.

15일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조선 해방의 날' (광복절) 78주년 축전을 공개하며 "유명·무명의 붉은 군대 용사들이 조선인민혁명군 대원들과 함께 가열한 조선 해방전투들에서 흘린 피는 조선의 산야들에 고이 깃들어 있으며 그들이 발휘한 영웅적 희생정신은 조러(북러) 친선의 역사와 더불어 후세에 길이 전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러 사이의 친선 단결이 새 시대의 요구에 부응해 백년대계의 전략적 관계로 더욱 승화, 발전될 것이며 공동의 목표와 위업을 성취하기 위한 여정에서 우리 두 나라가 서로 강력히 지지연대하면서 언제나 필승 불패하리라는 것을 굳게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도 김 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내며 양국 간 관계 강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우리가 두 나라 인민들의 복리를 위해 그리고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 전반의 안정과 안전을 공고히 하기 위하여 모든 분야에서의 쌍무 협조 관계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선해방의 날"은 "(일본제국주의에 맞서) 함께 싸운 붉은군대 군인들과 조선의 애국자들의 용감성과 영웅주의의 상징"이자 "(북-러) 선린관계 발전의 튼튼한 기초"라고 부연했다.

북한과 러시아 정상은 매년 광복절을 계기로 축전을 교환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엔 러시아 군사대표단이 6·25 정전협정 체결일인 전승절을 계기로 북한을 방문해 무기 전시회를 참관하는 등 국방협력에 힘을 쏟고 있다. 러시아가 이 같은 행보를 보이는 이유에는 우크라이나 간 전쟁이 장기전으로 치닫는 가운데 북한의 무기의 일정 부분을 충당받아 가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