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비난’ 北 김덕훈, 사흘만에 재등장...총리 직책 보존

‘김정은 비난’ 北 김덕훈, 사흘만에 재등장...총리 직책 보존

기사승인 2023. 08. 25. 09: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1764400_002_20230825091603222
김덕훈 내각총리 모습./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거친 질책에 숙청대상으로 지목된 김덕훈 내각총리가 직무를 수행하고 있는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덕훈 동지 타이왕국 수상에게 축전'이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내각총리 김덕훈 동지는 타이왕국(태국) 수상으로 선거된 스레타 타비신(세타 타위신)에게 전날(24일) 축전을 보냈다

통신은 "축전은 두 나라 사이의 친선 협조 관계가 앞으로도 계속 좋게 발전되리라는 확신을 표명하면서 나라의 발전과 번영을 위한 그의 책임적인 사업에서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2일 평안남도 안석간석지 피해복구현장을 지도하며 김 내각총리의 무책임한 사업태도와 사상관점을 지적했다.

당시 김위원장은 자리에서 "내각 총리는 관조적인 태도로 현장을 한두 번 돌아보고 가서는 부총리를 내보내는 것으로 그치고 현장에 나온 부총리라는 사람은 연유 공급원 노릇이나 하였다"며 "정말 틀려먹은 것들"이라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김 총리가 김 위원장의 현지지도 현장에 불참하며 인사조치 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를 실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김정은은 안석간석지 피해사태를 계기로 사실상 국가경제사업 전반과 경제기관들에 대한 대대적인 인적 개편을 예고했다"며 "김 내각총리를 포함한 내각 지도부의 전면적인 개편은 거의 확실시 된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김 위원장은 이날 간석지 피해와 관련해 "당과 혁명 앞에 지닌 책무에 불성실한 자들을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며 "당 조직지도부와 규율조사부, 국가검열위원회, 중앙검찰소 등 주요 통제 기관에 관계자들을 엄격히 문책하고 처벌하라"고 명령했다.

김 위원장의 이 같은 언행은 현재 인민들의 생사를 얼마나 중시하고 있는 보여주는 대목이기도 하지만, 국가경제전반이 자신의 의도대로 진전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모습에 대해 분노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 위원장은 인사조처를 단행하더라도 상황에 따라 재기용 하는 사례도 종종있다.

최근 북한군 총참모장에 오른 리영길이 그렇다. 리영길은 지난 2018년 총참모장으로 복귀했으나, 이듬해 다시 해임됐고 공식 석상에 1년이 넘도록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후 리영길은 2020년 10월 공개 석상에 다시 나타났고 지난해 1월 사회안전상으로 재임명되기도 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