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해군사령부 찾은 北김정은, 한미일 정상 겨냥...“깡패 우두머리”

해군사령부 찾은 北김정은, 한미일 정상 겨냥...“깡패 우두머리”

기사승인 2023. 08. 29. 09: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군절 맞아 군 해군사령부 방문
딸 김주애 등장...박정천 '군 원수'
김정은, 딸 주애와 해군사령부 방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딸 주애와 함께 지난 27일 북한의 해군절(8.28일)을 맞아 해군사령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과 김주애의 동행이 북한 매체에 보도된 것은 지난 5월 16일 정찰위성 발사준비위원회 현지 지도 이후 100여일 만이다./연합뉴스
김정은, 딸 주애와 해군사령부 방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딸 주애와 함께 지난 27일 북한의 해군절(8.28일)을 맞아 해군사령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과 김주애의 동행이 북한 매체에 보도된 것은 지난 5월 16일 정찰위성 발사준비위원회 현지 지도 이후 100여일 만이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해군사령부를 방문해 한미일 3국 정상을 맹비난했다. 지난달 18일(현지시간) 미국 캠프데이비드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와 한미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김 위원장의 딸 김주애도 함께 동참했다.

29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북한 해군절인 전날(28일) 해군사령부를 방문했다. 지난 24일 군사정찰위성 재발사 실패 이후 첫 공개행보다.

김 위원장은 자리에서 서 "얼마전에는 미국과 일본,《대한민국》깡패우두머리들이 모여앉아 3자 사이의 각종 합동군사연습을 정기화한다는 것을 공표하고 그 실행에 착수하였다"며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의 무모한 대결책동으로 말미암아 지금 조선반도 수역은 세계 최대의 전쟁 장비 집결수역, 가장 불안정한 핵전쟁 위험수역으로 변해버렸다"고 평가했다. 김정은이 남측을 '대한민국'이라고 지칭한 건 처음이다. 우리나라를 국가대 국가로 보기 시작하며 향후 강대강 대치가 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해군사령관으로부터 작전계획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그 어떤 불의의 무력충돌사태와 전쟁에서도 주도권을 확고히 틀어쥐고 선제적이고 단호한 공세로 적들을 압도적으로 제압구축하기 위한 '주체적해군작전전술적방침'들을 제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해군에 전술핵을 실전 배치한다는 방침을 피력하며 "국가핵무력건설노선이 밝힌 전술핵 운용의 확장정책에 따라 군종부대들이 새로운 무장수단들을 인도받게 될 것"이라며 "우리 해군은 전략적 임무를 수행하는 국가 핵억제력의 구성 부분으로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전술핵은 향후 남한을 겨냥할 핵무기로 보인다.

이날 김 위원장의 해군사령부 방문에는 딸 주애도 동행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김주애의 동행이 북한 매체에 보도된 것은 지난 5월 16일 정찰위성 발사준비위원회 현지 지도 이후 100여일 만이다.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박정천 전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도 함께 동행했다.

신문은 이번 행사에서 박정천을 '군 원수'로 호명했다. 박정천이 군의 최고 보직인 '원수'로 호명된 것은 해임 전과 비슷한 정치적 위상을 회복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