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 김정은, ‘남한 점령’ 목표 지휘훈련...“한미 군부깡패”

北 김정은, ‘남한 점령’ 목표 지휘훈련...“한미 군부깡패”

기사승인 2023. 08. 31. 0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 '남한점령' 전군지휘훈련 실시
북한군이 한미 연합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 연습에 대응한 전군지휘훈련을 29일 시작한 가운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날 훈련 현장을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1일 보도했다./연합뉴스
북한이 한미 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를 대응하는 차원에서 '남한 점령'을 목표로 한 전군지휘훈련에 돌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지휘소를 찾아 한국과 미국을 '군부 깡패'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3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29일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훈련지휘소를 방문해 전군지휘훈련 진행상황을 파악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은 자리에서 총참모장으로부터 전쟁 발생 시 시간별, 단계별 정황에 따르는 적군과 아군의 예상 행동 기도에 대한 보고를 받으시고 전군지휘훈련 조직 정형과 진행 실태를 구체적으로 료해하시였다"고 설명했다. 또 김 위원장이 유사시 전선 및 전략예비포병이용계획과 적후전선형성계획, 해외무력개입파탄계획 등 실제적인 작전계획 문건들을 검토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이번 훈련의 목표에 대해 "원쑤들의 불의적인 무력 침공을 격퇴하고 전면적인 반공격으로 이행하여 남반부 전 령토(영토)를 점령하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북한도 지휘소 훈련에 해당하는 한미연합 UFS에 맞불을 놓는 차원에서 지휘소 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미국과 《대한민국》 군부 깡패들의 분주한 군사적 움직임과 빈번히 행해지는 확대된 각이한 군사연습들은 놈들의 반공화국 침략기도의 여지없는 폭로가 된다"며 대응을 강조했고, 북한 당국은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위대한 군사강령을 받아안은 조선인민군의 전투적 신심은 백배 투철해졌으며 명령만 내리신다면 언제든 적을 무자비하게 괴멸시키고 남반부 전 령토를 평정할 멸적의 의지가 용암처럼 끓어번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의 훈련지휘소 방문에는 박정천 원수와 강순남 국방상이 동행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