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 김주애 보도 80%는 군사분야...세습 단정하긴 일러”

“北 김주애 보도 80%는 군사분야...세습 단정하긴 일러”

기사승인 2023. 09. 05. 13: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3052601002741600153191
북한은 지난 3월 18∼1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딸 '주애'와 함께 참관한 가운데 전술핵운용부대들의 '핵반격 가상 종합전술훈련'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연합뉴스
정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 김주애가 언론에서 부각된 데 대해 백두혈통의 충성을 유도하기 위한 일환이라고 평가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5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은 현재 군사부문 치적을 과시하는 과정에서 김주애를 이용하는 것 뿐, 이것이 후계자를 의미하는 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지난달 27일 해군 명예위병대를 사열할 때 주애가 레드카펫에서 약간 비켜난 위치에서 박정천 전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강순남 국방상을 뒤에 세운 채 걷는 장면은 의도적인 연출이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행사가 거듭될수록 김주애의 표정이 어두워 진 데 대해선 "단순히 어린아이에겐 의전행사가 지루하고 힘들 것"이라먀 "표정까지 컨트롤 하긴 어려운 부분이 많다"고 답했다.

앞서 주애는 작년 11월 18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 현장을 통해 공식 매체에 처음 등장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이후 북한 노동신문을 통한 주애의 활동 보도 15회 가운데 군사부문 보도가 12회로 80%에 해당됐다.

노동신문의 주애 사진 보도는 총 107회로, 1면 메인 사진이 7컷, 단독 사진 2컷, 센터 배치 사진 7컷, 김정은 바로 옆 수행 사진 80컷(75%) 등으로 구분됐다는 게 통일부의 설명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