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 “미국에 가장 어울리는 표현”…美 WMD 대응전략에 반발

北 “미국에 가장 어울리는 표현”…美 WMD 대응전략에 반발

기사승인 2023. 10. 04.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방성 대변인 "엄중한 군사정치적 도발"
2023092201002422400137571
북한이 지난달 20일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16차 정치국 회의를 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가한 가운데 그의 러시아 방문 결과를 논의했다. 22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회의에서는 김성남 당 국제부장이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귀환 보고를 했다./연합뉴스
북한은 미국이 자신들을 지속적인 위협 대상으로 지목한 데 대해 "미국에 가장 어울리는 표현"이라고 반박했다.

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날 북한 국방성 대변인 담화 등을 통해 "미국이 우리를 2023 대량살상무기(WMD) 대응 전략에 포함 시킨 건 하나의 군사 정치적 도발"이라며 "핵전범국인 미국에 어울리는 가장 적중한 표현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개 국가를 초토화하고도 남을 핵탄두를 장비한 전략핵잠수함까지 조선반도(한반도) 지역에 끌어다 놓았다"며 "미국의 무분별한 망동이야말로 전지구를 파멸시킬 가장 엄중한 대량살육무기 위협"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공화국 무력은 전체 조선 인민의 총의에 따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최고법에 새롭게 명시된 자기의 영예로운 전투적 사명에 충실할 것"이라며 "미 제국주의 침략자들의 군사 전략과 도발 행위에 가장 압도적이고 지속적인 대응 전략으로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는 9년 만에 업데이트 된 '2023 WMD 대응 전략'을 공개하며 북한을 '지속적인 위협'으로 지목했다. 당시 미 국방부는 "북한의 역량 개발은 북한이 물리적 충돌의 어느 단계에서든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선택지를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