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가자지구 억류 인질 229명…하마스 “휴전 이후 인질 석방 가능”

가자지구 억류 인질 229명…하마스 “휴전 이후 인질 석방 가능”

기사승인 2023. 10. 27. 17: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러시아 방문 하마스 대표 "휴전 선결조건"
ISRAEL-PALESTINIAN-CONFLICT <YONHAP NO-0677> (AFP)
26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이스라엘인들이 하마스에 끌려간 인질들의 사진을 들고 있다./AFP 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휴전이 합의되기 전까지 인질 석방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러시아를 방문한 하마스 대표단의 아부 하미드는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 인터뷰에서 가자지구에 있는 인질을 찾는 작업을 마치려면 차분한 환경이 필요하다면서 휴전이 선결 조건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가자지구에 있는 인질을 모두 찾으려면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7일 하마스가 가자지구로 끌고 간 인질은 229명이다. 하마스는 인질을 석방하라는 국제사회의 요구 속에 4명의 여성 인질만 풀어준 상태다.

전날 하마스 대표단은 모스크바에 도착해 미하일 보그다노프 러시아 외무차관과 회담하고 가자지구 문제를 논의했다.

코메르산트는 알리 바게리 카니 이란 외무차관도 전날 모스크바에서 보그다노프 차관과 만나 인질 문제를 거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은 하마스의 러시아 방문에 반발하면서 "러시아 정부에 하마스 테러리스트들을 즉각 추방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