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스라엘군 “가자지구 주민 남쪽 대피해야, 매우 긴급한 요구”

이스라엘군 “가자지구 주민 남쪽 대피해야, 매우 긴급한 요구”

기사승인 2023. 10. 30. 08: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IDEAST ISRAEL PALESTINIANS GAZA CONFLICT
29일(현지시간) 해가 질 무렵 가자지구 북부에 포탄이 떨어지고 있다. / EPA 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에 대한 공습과 지상작전을 확대하고 있는 이스라엘은 29일(현지시간) 가자지구 주민들에게 대피를 재차 촉구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군(IDF) 대변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이날 브리핑에 "오늘 우리는 이것이 매우 긴급한 요구임을 강조한다"며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주민들에게 남쪽으로 대피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하가리 소장은 "지난 2주간 가자지구 북부와 가자시티 주민들에게 임시로 남쪽으로 이동할 것을 요구해왔다"며 "남쪽으로 이동하는 것은 그들 개인의 안전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IDF는 지난 27일부터 사흘간 가자지구에서 지상군 투입을 확대하고 있어 전면전에 가까운 지상 작전을 통해 하마스 포위에 들어간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하가리 소장은 지난 7일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급습했을 때 납치해 현재까지 붙들려있는 인질의 수는 239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