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국민의힘, 총선 위해 혁신위에 힘 실어줘야

[사설] 국민의힘, 총선 위해 혁신위에 힘 실어줘야

기사승인 2023. 11. 15.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은 15일 YTN 라디오에서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지금 하는 것을 소신껏 끝까지 당과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거침없이 하라는 신호가 왔다"고 밝혔다. 인 위원장은 당 혁신안과 관련, "(대통령이) 개입을 전혀 하지 않겠다"는 이야기도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혁신안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볼 수 있는 내용이다.

인 위원장은 2호 혁신안으로 당 지도부·중진·친윤(친윤석열) 인사의 총선 불출마 또는 수도권 험지 출마를 권고했는데 당사자는 떨떠름한 표정들이다. 혁신위는 허수아비가 될 바에는 위원장직 사퇴, 혁신위원회 조기 해산까지도 검토한다는 얘기가 돌았는데 인 위원장은 이를 부인하고 "조만간 움직임이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는 말로 무력감을 달랬다.

혁신위의 요구에 김기현 대표는 "일부 혁신위원의 급발진으로 당 리더십을 흔들거나 당의 기강을 흐트러뜨리는 것은 안 된다"고 견제구를 날렸고 부산 사상의 장제원 의원은 지지자 4000명 모임에서 "알량한 정치 인생 연장을 위해 서울은 안 간다"고 했다. 조해진 의원은 장제원 험지 요구는 정계 은퇴하란 소리라며 혁신위 속도 조절을 압박했다.

인 위원장은 혁신안을 계속 내는데 당 지도부·중진·친윤 인사의 희생이 없다면 다른 혁신안도 관심을 끌지 못한다. 걱정되는 것은 혁신위와 지도부, 혁신위와 중진, 혁신위와 친윤이 갈등을 빚는 모습으로 비칠 수 있다는 점이다. 당이 혁신위 요구를 거부한다면 당내 갈등이 커지고, 여당의 혁신을 기대했던 국민들도 실망하고 말 것이다.

이럴 땐 실패한 더불어민주당 혁신위를 교훈 삼는 것도 좋다. 민주당은 혁신위원장 본인 리스크가 컸고 핵심인 불체포특권 포기는 편법으로라도 수용은 했다. 국민의힘은 혁신위원장 리스크는 없는데 지도부가 희생하지 않는다. 총선 불출마, 험지 출마는 정치생명이 결린 문제라 결단이 어렵겠지만 총선 승리를 위해선 자기 희생을 감당함으로써 혁신위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