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외무장관 국경통행증 취소…ICC 전쟁범죄 조사 보복?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외무장관 국경통행증 취소…ICC 전쟁범죄 조사 보복?

기사승인 2021. 03. 22. 14: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Israel Palestinians <YONHAP NO-0809> (AP)
리야드 알말키 팔레스타인 외무장관./사진=AP 연합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외무장관의 국경통행증을 취소했다. 팔레스타인은 국제형사재판소(ICC)의 팔레스타인 영토 내 이스라엘 전쟁범죄 조사에 대한 보복 조치라며 반발했다.

21일(현지시간) 더 타임즈 오브 이스라엘에 따르면 아흐메드 알데에크 팔레스타인 외무장관실 관리인은 이스라엘 당국에게서 리야드 알말키 팔레스타인 외무장관의 국경통행증 취소를 통보받았다고 전했다. 통행증 취소는 알말키 장관이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ICC 회의를 마치고 서안지구로 돌아가기 위해 이스라엘 검문소에 도착한 직후 이뤄졌다.

요르단강 서안을 점령한 이스라엘은 PA 고위 관리들에게 국경통행증을 발급하고 이들이 간소화된 절차를 통해 국경 검문소를 통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알데에크 관리인은 “알말키 장관이 약 30분 가량 검문소에 붙들려 있었고 수행원들도 한 시간 가량 붙잡혀 심문을 받았다”고 전했다. 알말키 장관은 결국 국경통행증을 박탈 당한 채 서안으로 돌아왔으며 재교부 시기는 미지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 당국은 국경통행증 취소 이유에 대한 언급을 피하고 있지만 팔레스타인 외무부 측은 알말키 장관이 이스라엘에 대한 ICC의 전쟁범죄 조사를 지지한 데 따른 보복 조치라고 주장했다. 알말키 장관은 이번 ICC 방문 당시 파투 벤수다 ICC 검사장과 회담을 갖고 이스라엘 전쟁범죄에 대한 조사를 서둘러달라고 촉구했다.

알데에크 관리인은 팔레스타인 뉴스통신 와파(WAFA)에 “이스라엘은 법을 통해 해결할 수 없다고 판단하자 협박·제재를 동원해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고 있다”며 이스라엘의 이번 조치를 팔레스타인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한다고 강조했다.

팔레스타인 당국은 그동안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서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살해하는 등 전쟁범죄를 저질렀다며 ICC에 조사를 요청해왔다. 지난 2014년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의 전쟁에서 가자지구를 공습해 무려 200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또 2018년에는 이스라엘의 점령정책을 규탄하는 팔레스타인 시위대 300여명을 사살했다.

이에 지난 3일 벤수다 검사장은 팔레스타인 영토 내 전쟁범죄에 대한 공식 조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팔레스타인은 환영의 뜻을 내비쳤지만 이스라엘은 즉각 반발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ICC의 조사가 “반유대적 성격의 위선”이라며 조사 결정이 취소될 때까지 진실을 위해 싸우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