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베트남에 코로나19 백신 준 日, 백신외교 나서는 일본의 의도는

베트남에 코로나19 백신 준 日, 백신외교 나서는 일본의 의도는

기사승인 2021. 06. 16.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iep20ds20nhat205-16237358771631679872416
지난 15일 팜 민 찐 베트남 총리(오른쪽)가 베트남 하노이 정부청사에서 야마다 타키오 베트남 주재 일본 대사를 접견하고 일본으로부터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100만회분을 기증받았다./사진=베트남정부공보
15일(현지시간) 베트남 정부 청사에서는 팜 민 찐 베트남 총리가 야마다 타키오 베트남 주재 일본 대사를 만났다. 이날 일본은 베트남에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00만회분을 무상으로 기증했다. 일본이 잉여 백신을 적기에 활용해 동남아시아에서의 영향력 확대를 위한 백신 외교전에서 재미를 보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16일 베트남 정부공보에 따르면 일본으로부터 100만회분의 AZ 백신을 기증받은 팜 민 찐 총리는 “이번 결정은 베트남과 일본의 깊은 우호 관계를 입증하는 증거”라며 “어려운 시기에 함께 고통을 나누며 공감하는 양국 우호관계의 표현이자 시기 적절한 귀중한 선물”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일본이 베트남에 기증한 100만회분 백신은 16일 항공편을 통해 전달됐다. 이달 초 대만에 124만회분 백신을 기증한 데 이은 두 번째다. 일본은 대만·베트남에 머물지 않고 다음 달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필리핀·태국에도 백신을 기증할 예정이다.

한때 백신 물량 부족에 시달렸던 일본이 이처럼 백신 외교전에 팔을 걷어붙일 수 있는 데는 해외에서 드물게 접종 후 혈전 사례가 보고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공식 접종에서 당분간 제외하기로 하면서다. 이 탓에 잉여물량이 발생했다. 일본은 1억2000만회분(6000만명분)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계약했고 일부 물량은 확보한 상태다.

일본은 이를 통해 ‘일본의 공헌’을 드러내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유엔(UN)이 주도하는 백신 공동 배분 계획인 코백스(KOVEX) 등 국제기구를 통해 기부하는 방안도 있지만 일본은 대만과 베트남에 백신을 직접 전달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15일 기자회견에서 국제기구와는 별도로 기부하는 결정을 놓고 “(다른 곳을 통하면) 승인 절차에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외교가에서는 “원하는 국가에 직접 기부하는 것이 일본이 내민 도움의 손길을 각인시키고 더 큰 홍보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라는 진단이 나온다. 템플대학교 도쿄캠퍼스의 히로미 무라카미 정치학 교수는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에 “일본이 코백스를 거쳤다면 백신이 향할 곳을 지정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직접 지원하는 방법으로 대만과 대만 국민들이 일본의 도움에 대해 감사를 표할 수 있도록 해줬고 더 많은 주목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풀이했다. 실제 일본에서 백신을 지원받은 대만은 자국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타이베이101의 벽면 전광판에 일본어로 ‘대만·일본의 유대와 감사’ 같은 메세지를 전했다. 지난 4월 27일부터 시작된 제4차 지역감염이 확산하며 백신 공급에 비상이 걸린 베트남도 일본 정부의 지원에 화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잉여 백신 활용을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국가로 넓혀가게 될 일본의 백신외교는 타이밍상 효과만점이다. 특히 중국과 남중국해 영토분쟁 등으로 대립하고 있는 베트남·말레이시아·필리핀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희소식이다. 중국과 대립할 수밖에 없고 때로는 미국과의 관계도 민감하게 조율해야 하는 정치·외교적 사안 속에서 중국 제공 백신이 껄끄러운 이들 국가에게 일본은 든든한 구원투수로 여겨진다.

일본으로선 아세안에서 자국 입지를 강화하고 영향력을 확대하기 좋은 기회다. 모테기 외무상은 “백신 분야에서 확실하게 일본의 리더십을 발휘해 나갈 것”,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구상을 실현하는 데 아세안 국가들은 무척 중요한 나라”라는 등의 입장을 피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