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기 시작한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과제는… “과도한 규정부터 완화해야”

2기 시작한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과제는… “과도한 규정부터 완화해야”

기사승인 2021. 06. 16. 1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직원 소통.현장 경영 등 성과
역대 두번째 '이사장 연임' 성공
신보혁신 5개년 계획 지속 추진
창업.수출기업 지원 20조 확대
"올해 보증총량 80조3000억 달성"
basic_2021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3년의 임기를 마치고 최근 연임에 성공했다. 신보 역사상 두 번째 연임 이사장으로, 문재인 정부 마지막까지 신보의 사령탑을 맡게 된 셈이다.

윤 이사장 1기 체제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직면한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이 정상화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했다. 지난해 한 해 동안에만 40조원 규모의 보증 지원을 단행했다.

이에 더해 신보가 보증기관에 국한되지 않고, 발명 평가기관·기술평가기관 및 벤처투자기관·벤처확인 전문 평가기관으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전문성을 갖추는 데도 집중해왔다.

윤 이사장 2기 체제에선 코로나19 장기화로 직격탄을 맞은 중소·벤처기업들을 적극 돕기 위해 과도한 내부 규정을 완화하고,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온다. 시중은행 등 민간 금융사보다 신용도 평가 기준이 높은 데다, 한 차례 금융지원에 탈락했던 중소기업은 재차 기회를 얻기가 어렵다는 주장도 있다.

신보가 보다 적극적으로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선 윤 이사장이 신보 내부규정 완화를 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신용 금액지원 허들이 높아 잠재력 높은 기업 지원이 어려워 아쉽다는 지적도 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윤대희 이사장은 지난 5일 신보 23대 이사장으로 두 번째 임기를 시작했다. 윤 이사장의 연임은 역대 신보 이사장 중 두 번째인데, 임직원들의 큰 환영을 받았다. 노조가 직원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84%에 달하는 임직원들이 윤 이사장의 연임을 찬성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그만큼 윤 이사장이 대외적인 신임도뿐 아니라 신보 내 직원들의 신뢰까지 받고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실제 윤 이사장은 2018년 취임 당시부터 전직원들과의 소통과 혁신 장려에 적극 나섰다.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 업무로 신보 임직원들의 업무가중이 심해지자, 윤 이사장이 직접 임직원들의 어려움을 살핀 것이다. 이에 더해 작년 초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엔 직접 대구에서 머무르며 지역현장을 살피고 영업현장을 방문했다. 대구·경북지역 영업조직 및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의 영업현장 등을 찾아 대내외 방역상황과 정책금융 집행상황을 점검했다.

윤 이사장은 2018년 취임 직후부터 내부 구성원 뿐만 아니라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미래발전위원회’를 구성하고, 중소·벤처기업 성장 지원을 중점으로 한 신보 혁신 5개년 계획을 발표해 이끌어왔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 5월 말 누적 기준 보증 총량 73조6000억원을 달성했고, 창업·수출기업 등 중점정책지원부문의 경우 5개월 동안 27조3000억원을 지원했다.

앞으로 제2기 체제에서 윤 이사장은 신보 혁신 5개년 계획을 지속 추진한다. 또 지난해 신보 최초 베트남 하노이 지점을 개설한 것처럼 글로벌 진출 기회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올해 하반기 중 보증 총량을 7조원가량 늘릴 예정이다. 여기에 올해 남은 기간 창업·수출기업 등 중점정책지원부문에선 27조3000억원에서 48조5000억원으로 20조원가량 더 확대할 계획이다.

다만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중소기업들을 적극 돕기 위해선 향후 윤 이사장이 신보의 과도한 규정을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신보가 중소·벤처기업 성장 지원을 위해선 적극적인 신용 창출에 앞장서야 하는데, 현실은 신용도 평가를 ‘깐깐하게’ 하고 ‘재기’의 기회도 주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한 중소기업 대표는 “좋은 기업만 보고, 과거 이력에 1차례라도 하자가 있으면 제2의 기회를 찾기가 어려워진다”라면서 “민간 은행보다 과도하게 규정을 적용하고 있는데, 이를 완화해 적극적으로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등을 지원하는데 집중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영한 성균관대 경제학부 교수는 “금융시장서 신용경색을 막기 위해 신보 등 기관에서 보증을 해주는 것인데, 특히 잠재력있는 중소·벤처기업에 대해 금융시스템 소외가 없도록 허들을 낮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