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해진 의원 “이준석 대표가 차별금지법 반대 의사 밝히지 않은 것은 유감”

조해진 의원 “이준석 대표가 차별금지법 반대 의사 밝히지 않은 것은 유감”

기사승인 2021. 06. 18. 2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조해진 국회의원. /사진=조해진 의원실

국민의힘 조해진 국회의원(밀양‧의령‧함안‧창녕)은 18일 MBC ‘뉴스외전’ 방송 토론 중에 “이준석 대표가 차별금지법에 대해서 분명하게 반대 의사를 밝히지 않은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차별금지법에 대해 “내용을 다 읽어보면 차별금지법이 아니고, 소수자의 사람들에게 특권과 특혜를 주는 법이다. 다수 사람들을 역차별하는 법”이라고 지적하며, “이준석 대표가 이 법에 대해 눈치 보지 않고 소신껏 ‘잘못된 법이다, 악법은 악법이다’라고 얘기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발언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차별금지법에 대해 “여론조사를 할 때 내용을 다 설명해 주고 소수자라고 일컬은 사람들이 특혜를 받거나 특권 세력이 되고, 나머지 다수의 일반적인 국민들이 피해를 입거나 불이익, 역차별을 당하거나 인권이나 자유가 박탈되는 법인 것을 안다면 찬성하는 사람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여러 분야마다 소수자들의 불이익을 보호하는 법들이 다 있는데, 차별금지법은 소수자라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특권을, 나머지 사람들에 대해서는 불이익과 역차별을 강요하면서, 다른 법에 없는 동성애까지 집어넣은 데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것은 소수자를 혐오하는 것과 다르다. 소수자를 보호해야 되지만, 소수자를 특권화하는 것, 나머지 다수를 역차별하고 그들의 인권과 자유를 박탈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