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제훈, 매니지먼트 컴퍼니온 설립…새로운 시작

이제훈, 매니지먼트 컴퍼니온 설립…새로운 시작

기사승인 2021. 06. 21.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컴퍼니온0621]배우 이제훈_컴퍼니온설립 새로운 행보_01
이제훈이 매니지먼트 컴퍼니온을 설립했다. /제공=컴퍼니온
이제훈이 매니지먼트 컴퍼니온을 설립했다.

컴퍼니온 측은 21일 “배우 이제훈이 새로운 꿈을 이뤄나갈 동반자들과 함께 매니지먼트 컴퍼니온을 설립했다. 배우로서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컴퍼니온(COMPANY ON)은 ‘따뜻하다’의 온(溫)과 ‘온전하다’의 온(穩), 그리고 ‘켜다’ ON의 의미를 담고 있다. 동행을 뜻하는 ‘컴페니언(COMPANION)’ 발음과 유사한 점에 착안, ‘뜻이 맞는 사람들이 모여 동행하는 곳’이라는 의미도 내포하고 있다.

이제훈은 2011년 영화 ‘파수꾼’으로 존재감을 각인시킨 이후 ‘고지전’ ‘건축학개론’ ‘박열’ ‘아이 캔 스피크’ ‘사냥의 시간’, 드라마 ‘시그널’ ‘여우각시별’ 등 다수의 작품으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SBS ‘모범택시’에 이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까지 동시 흥행에 성공하기도 했다.

한편 이제훈은 대표 김유경, 감독 양경모와 공동 설립한 영화제작사 하드컷에서는 올해 왓챠 오리지널 시리즈 ‘언프레임드(Unframed)’ 제작, 방영한다. ‘언프레임드’는 배우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각본과 연출에 직접 참여한 프로젝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