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CEO부터 출신 파괴하는 토스…비금융권 출신이 사령탑

CEO부터 출신 파괴하는 토스…비금융권 출신이 사령탑

기사승인 2021. 06. 21. 1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페이먼츠·토스뱅크 등 자회사
비금융권 출신 대표이사 맡아
혁신적인 비즈니스 구현 집중
이승건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이사.
제3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토스의 인사 실험이 화제가 되고 있다. 전통 금융권 출신이 아닌 인사에게 사령탑을 맡기고 있기 때문이다.

모회사인 비바리퍼블리카를 포함해 페이먼츠, 증권에 더해 앞으로 출범할 토스뱅크까지 비금융권 출신들이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이들은 토스의 서비스를 이끌어왔던 핵심 인사들로서, 보수적인 금융권 인사보다 유연한 사고를 바탕으로 혁신적인 비즈니스 구현에 앞장서고 있다는 평가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토스는 토스증권과 토스뱅크, 토스페이먼츠, 토스인슈어런스 등 4개의 금융자회사와 고객상담 전문회사인 토스씨엑스(TOSSCX)를 운영하고 있다.
조병익 토스인슈어런스_대표
조병익 토스인슈어런스 대표.
이들 5개 회사 중 전통 금융경력을 있는 대표이사를 두고 있는 곳은 토스인슈어런스 뿐이다. 토스인슈어런스 CEO는 조병익 대표로, 2019년부터 회사를 이끌고 있다. 조 대표는 라이나생명과 AIA생명, 처브손해보험, 메리츠화재에서 보험업무를 해왔다.

다른 금융 자회사 CEO는 모두 비금융권 인사들이다. 특히 토스 대표이사이자 최대주주인 이승건 대표도 삼성의료원 전공의를 거친 의사 출신으로, 금융 경력은 없다.
토스뱅크홍민택대표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
올해 9월 정식 출범하는 토스뱅크의 홍민택 대표는 IBM과 딜로이트에서 컨설턴트로 일했고, 토스로 합류하기 전에는 삼성전자에서 근무했다.

토스증권 박재민 대표
박재민 토스증권 대표.
토스증권의 박재민 대표는 네오위즈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출신으로 삼일PwC컨설팅과 보스턴컨설팅그룹에서 컨설턴트로 일했고, 토스 사업총괄 이사를 맡기 전에는 유통사인 쿠팡에서 근무했다.

김민표 토스페이먼츠 대표
김민표 토스페이먼츠 대표.
토스페이먼츠의 김민표 대표는 미 시티은행 기업금융 프로덕트 매니저와 미 맥킨지 매니지먼트 컨설턴트 경력을 가지고 있다. 토스에 합류한 이후에는 보험사업을 이끌었다.

토스 대주주 이승건 대표를 포함 핵심 자회사 CEO 대부분이 비금융 출신 인사인 셈이다.

이러한 토스의 인사 전략에 대해 일각에서는 토스가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 구현에 집중하고 있는 만큼, 보수적인 전통 금융권 출신보다 유연한 비금융권 출신을 선호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대해 토스 관계자는 “대부분 계열사 대표이사들은 토스코어(본체)에서 성공적으로 서비스를 이끌었던 경험을 바탕으로 구성원들의 신임을 얻어 대표에 올라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토스의 인사 실험은 CEO에 국한되지 않는다. 보험 자회사 토스인슈어런스는 다른 보험사나 GA(독립법인대리점)들과 달리 설계사 전원을 정규직으로 채용했다. 타사처럼 보험 판매에 따른 수당을 지급하는 제도가 아닌 만큼 불완전판매 우려를 크게 낮출 수 있다는 분석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