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일부 “남북 정상 친서 교환? 아는 바 없어”

통일부 “남북 정상 친서 교환? 아는 바 없어”

기사승인 2021. 07. 02.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브리핑하는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이 지난달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
통일부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 관련 친서를 교환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아는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정상이 지난 5월 회상 정상회담 개최 등의 논의를 위한 친서를 교환했다는 내용의 보도와 관련해 “해당 기사 내용에 대해 아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차 부대변인은 이 보도 내용이 사실이 아닐 가능성에 대해서도 “아는 바 없다”는 답변을 되풀이해 여지를 남겼다. 특히 차 부대변인은 남북이 영상회의 시스템과 관련해 지난해부터 협의해오고 있다고 밝혀 회상 정상회담이 언제든 열릴 수 있음을 시사했다.

차 부대변인은 “현재 남북회담본부에 설치돼 있는 영상회의 시스템은 이미 지난해부터 예산 문제 등을 관계 당국과 협의해온 사안이었다”며 “올해 4월 남북회담본부에서 영상회담 시연회를 통해 남북 간 비대면 회담이 언제든지 가능할 수 있도록 준비돼 있다는 것을 보여드린 바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