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심상치 않은 中 백신 접종, 사실상 강제

심상치 않은 中 백신 접종, 사실상 강제

기사승인 2021. 07. 17. 16: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건위생 당국도 우려 표명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상황이 영 예사롭지 않다. 결코 접종 속도가 느려서가 아니다. 오히려 속도는 세계에서 제일 빠르다고 해야 한다. 그렇다면 뭣 때문에 이런 말이 나돌게 되는가 하는 의문이 들 수 있다.

clip20210717165804
베이징의 한 병원의 광경. 적지 않은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사전에 건강 체크를 하고 있다./제공=젠캉스바오.
결론부터 말하면 접종을 거의 강제로 하는 듯한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해야 한다. 젠캉스바오(健康時報)를 비롯한 언론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진짜 상황이 이상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해도 틀리지 않는 것 같다. 전국 10개 이상 지역에서 백신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이동 제한을 비롯해 급여 지급 중단, 자녀 입학 유예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있는 것.

우선 저장(浙江)성, 장시(江西)성 등지의 다수 현과 시들의 케이스를 꼽을 수 있다. 백신 미접종자가 슈퍼마켓을 비롯해 호텔, 식당, 기차역, 병원 등 공공장소로 이동하는 것을 금지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광시(廣西)장족자치구의 구이핑(桂平)시 등 역시 비슷하다. 부모가 접종을 완료하지 않으면 자녀의 학교 입학을 유예시킬 예정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12∼17세 미성년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상황에서 가을학기 전까지 학생들에게 백신을 맞으라는 과도한 요구도 하고 있다. 안후이(安徽)성 황산(黃山)시가 대표적으로 꼽힌다. 최근 12∼17세 그룹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하면서 미접종 학생들의 입학 수속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경고를 한 바 있다.

당연히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 현실을 잘 알 수 있다. 접종을 강요하는 지방정부의 조치가 과도하다고 너도 나도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상황이 엉뚱하게 전개되자 백신 접종 정책 당국인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 질병예방통제국은 기본적으로 백신 접종은 자발적으로 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들에 각종 제한 조치를 가한 것을 이미 주목하고 즉각 지도했다”고 밝혔다. 위건위는 지난 4월에도 “일부 지역은 전원 접종을 강제 요구하는데 이는 반드시 시정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베이징 시민 추이윈산(崔雲山) 씨는 “당국의 발표를 믿고 싶다. 하지만 각 지방 정부들이 속속 취하는 조치들을 보면 이상하다는 생각이 든다. 마치 당국이 지시를 내리지 않았는가 하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라면서 위건위가 더욱 강력하게 나서서 백신 강제 접종 조치들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