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6·25 참전 소중한 인연 미래세대로 계승

6·25 참전 소중한 인연 미래세대로 계승

기사승인 2021. 07. 18. 12: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훈처, ‘2021년 유엔참전용사 후손 평화캠프’ 개최
유엔참전용사 후손 등 14개국 100여 명 온라인 참여
디자인(평화캠프)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는 유엔참전용사 후손과 국내 대학생이 참여하는 ‘2021년 유엔참전용사 후손 평화캠프’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유엔군 참전의 날(7월 27일)’을 앞두고 6·25전쟁으로 맺어진 소중한 인연을 미래세대로 계승하고, 함께 평화로운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 19일부터 30일까지 약 2주간 진행되는 평화캠프는 올해로 12번째를 맞는다. 지난해 코로나19로 개최하지 못했지만 올해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한 형태로 진행된다.

캠프에는 해외 거주 및 국내 체류 참전용사 후손과 한국 대학생 등 14개국 1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캠프는 지난 8일 진행한 온라인 안내교육을 시작으로 19일부터 발대식, 이야기 콘서트, 평화 여행기, 해단식 등이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첫날인 9일 오후 2시에 진행되는 발대식은 코로나19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라 온라인 비대면으로 대체 진행된다. 이남우 보훈처 차장의 환영사, 참가자 대표 선서, 팀 연결 등의 순으로 진행되며 발대식 종료 후에는 팀별 소개, 지도자(멘토)와 만남, 질의응답 등의 시간이 이어진다.

21일 오후 5시 시작되는 이야기(토크) 콘서트에는 ‘유엔 참전용사 후손이 바라본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한국사 전문 강사인 최태성 강사가 나선다.

22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되는 평화 여행기는 온라인 탐방(방구석 랜선 여행)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온라인 탐방을 마친 후 관련된 결과물을 제출하고 해단식에서 그 내용을 발표하게 된다. 특히 해외 참가자들은 자국의 유엔참전용사들을 기리는 특별한 장소를 온라인으로 소개한다. 우수 수상팀은 코로나19가 완화되는 시점에 맞춰 온라인 탐방 장소를 직접 방문할 예정이다.

30일에 진행되는 해단식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결합된 형태로 진행될 예정으로 수료증 수여, 소감 발표, 시상식 등이 진행된다.

보훈처는 “이번 평화캠프를 통해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켜낸 유엔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에 감사하는 계기를 만들 것”이라며 “유엔참전국 후손과 함께 평화의 가치를 되새길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