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질병관리청 “민주노총 집회 통한 감염 가능성 낮지만 잠복기 배제 못해”

질병관리청 “민주노총 집회 통한 감염 가능성 낮지만 잠복기 배제 못해”

기사승인 2021. 07. 18. 13: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조조정 중단하라'<YONHAP NO-2276>
지난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
방역당국은 지난 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개최한 서울 도심 집회 참가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감염 경로와 관련, 집회를 비롯한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질병청)은 18일 “현재 (민주노총 관련 확진자들의)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며 아직 감염원을 확인하지는 못했다”면서 “집회 또는 집회 이외의 공통 폭로(노출) 가능성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질병청은 지난 16일 이후 확진된 환자 3명과 관련, “현재까지 확인된 사항을 보면 확진자 3명은 이달 3일 집회에 참석했고 증상 발생일은 14~16일”이라며 “집회를 통한 감염 가능성은 증상 발생일을 고려할 때 높지는 않으나 최장 잠복기 즉, 14일 범위 이내에 있어 (집회를 통한 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8000여 명(주최측 추산)이 참석한 대규모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집회 참가자 가운데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질병청은 집회에 참석한 민주노총 관계자를 대상으로 증상 유무 관계없이 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민주노총 측은 확진자들과 집회 참석 간 명확한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부당한 비방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는 “확진자 3명이 7월 3일 민주노총 집회에 참석한 것은 맞지만, 집회에서 감염이 됐다고 판단할 근거는 전혀 없다”며 “수많은 사람이 모인 후 2주일이 지나 유일하게 확진된 확진자는 3명뿐이고 3일 감염됐다면 잠복기가 2주 가까이 된다는 것인데 기존 조사 연구 결과를 볼 때 이러한 확률은 매우 낮다”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