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수처, 이광철 靑 비서관 사무실 압수수색…9시간 만에 종료

공수처, 이광철 靑 비서관 사무실 압수수색…9시간 만에 종료

기사승인 2021. 07. 21. 2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靑 민정비서관실 '임의제출' 형태로 압수수색…전날엔 자택 압수수색
이규원 기소 여부 결정 및 이 비서관 수사 확대 전망
검찰 출석하는 이광철 민정비서관<YONHAP NO-2394>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오른쪽)이 지난해 1월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연합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무리하면서 이틀에 걸친 압수수색이 일단락됐다.

공수처는 21일 오전 10시부터 ‘윤중천 면담보고서 허위작성 및 유출 의혹 사건’의 주요 사건관계인으로 지목된 이 비서관의 사무실인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집행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약 9시간에 걸쳐 진행돼 오후 7시께 마무리됐다.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압수수색을 위해 청와대에 수사관들을 보냈으나 경내에 진입하지 않고 자료를 받는 ‘임의제출’ 형태로 진행했다. 앞서 공수처의 압수수색 시도가 알려지자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비서실이 국가보안 시설이라는 이유로 임의제출 방식을 통해 수사에 협조할 뜻을 밝힌 바 있다.

공수처 관계자는 “수사팀은 이날 관련 자료를 청와대 측으로부터 임의제출 받아 영장에 기재된 대로 임의제출이 충분히 이뤄진 것인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전날 자택 압수수색에 이어 이 비서관에 대한 공수처의 급작스러운 강제수사가 일단락되면서, 공수처가 약 4개월간 끌어온 이규원 검사 사건을 조만간 마무리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공수처는 지난 3월 이 검사 사건을 이첩받은 뒤 한 달이 지나서야 정식 입건하고, 이후에도 약 3개월간 지지부진한 수사를 계속해 비판을 받아왔다.

아울러 공수처가 이 검사 사건 마무리를 넘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둘러싼 일련의 사건들의 ‘키맨’인 이 비서관을 겨냥한 수사를 이어갈 수 있을지도 주요 관심사다.

이 비서관은 ‘버닝썬 사건’으로 청와대에 대한 여론이 악화하자 국면 전환 차원에서 김 전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사건을 의도적으로 띄웠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 해당 사건 재수사의 단초가 된 문건이 바로 윤중천 면담보고서이기 때문이다.

이 비서관은 이 문건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으며, 김 전 차관을 긴급출국금지 조치하는 과정에서 이 검사에게 보고를 받고 지시하는 등 사실상 컨트롤 타워 역할을 했다는 의혹도 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공수처가 청와대 압수수색까지 감행한 만큼 이 검사의 혐의를 구체화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또 공수처가 압수물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이 비서관의 주요 혐의에 관한 증거가 나올 가능성이 커 이 비서관에 대한 수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