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하나금투 이은형 대표 첫 조직개편…‘소비자 보호’ 강화

하나금투 이은형 대표 첫 조직개편…‘소비자 보호’ 강화

기사승인 2021. 07. 22. 10: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은형 하나금투3
이은형<사진> 대표이사 사장이 취임 후 첫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소비자 보호 조직을 대폭 강화했다. 선제적인 금융소비자 권익 강화를 통해 운영 리스크와 수익성 관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하나금융투자는 22일 조직 개편을 실시하고 이사회 산하에 소비자리스크관리위원회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소비자보호 조직을 강화해 향후 하나금융그룹이 추진하는 소비자리스크관리 체제 구축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또 상품감리팀을 소비자리스크관리팀으로 변경하고 기능을 강화했다. 기존 소비자 보호가 후속 조치에 치중됐다는 단점을 보완하는 조치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상품 제조부터 사후관리까지 전 단계에 걸쳐 소비자 보호를 책임지겠다는 회사의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투자은행(IB)그룹은 효율적 조직 운영을 강조했다. 흩어졌던 각 부서간의 기능을 통합하고 수익성과 전문성을 기반으로 조직을 재구성했다. 협업의 중요성이 대두되는 연금사업은 자산관리(WM)그룹 내 연금사업본부로 이동해 본지점간 협업 확대로 시너지를 제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성과 중심, 효율성 등 조직 내 역동성을 제고하고자 인사도 실시했다. 능력과 도덕성을 최우선 가치로 삼은 합리적 인사를 통해 인력 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했다.

김기석 WM그룹장을 부사장으로 선임하고 박종무 경영관리그룹장, 한상영 신탁사업본부장, 최영수 PE사업본부장, 신명철 인프라금융본부장, 성평기 소비자보호총괄(CCO) 및 소비자리스크관리총괄(CCRO), 황승택 리서치센터장을 상무로 선임했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향후에도 지속적인 소통으로 기존의 관행적인 틀을 과감히 탈피하고 다양한 경험에서 비롯된 창의적이고 융합적 사고가 가능한 인재들을 발굴, 조직의 변화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