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가인 이끈 ‘트롯 매직유랑단’, 4개월 여정 마무리

송가인 이끈 ‘트롯 매직유랑단’, 4개월 여정 마무리

기사승인 2021. 07. 25.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0725 _트롯 매직유랑단_ TOP8&송가인 리뷰 보도자료
‘트롯 매직유랑단’이 4개월간의 여정을 마무리했다./제공=KBS 방송화면
송가인이 이끈 KBS2 ‘트롯 매직유랑단’이 4개월간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트롯 매직유랑단’ 최종회는 단장 송가인이 ‘엄마아리랑’으로 스페셜 오프닝 무대를 선사하며 시작을 알렸다. 이어 ‘트롯 전국체전’의 TOP8(진해성·재하·오유진·신승태·김용빈·상호&상민·최향·한강)이 가족들과 메들리 무대를 꾸민 뒤 마지막으로 ‘고향역’을 열창했다.

졸업식 형식으로 꾸며진 이날 마지막 회에서는 TOP8 가족들의 남다른 입담도 눈길을 끌었다. 한강의 아버지는 “1등 할 줄 알았는데 8등 했다. 여기서 반장 아니었으면 오늘 안 나왔을 거다”라고 말했고, 의상만큼 화려한 입담을 뽐낸 김용빈 할머니도 웃음을 자아냈다. 진해성은 장사 때문에 함께 하지 못한 부모님에게 “이때까지 지켜봐 주셔서 감사하고, 부모님 노후는 제가 책임지겠다. 항상 건강하길 바라고 사랑한다”라며 감동의 영상편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TOP8은 “‘트롯 매직유랑단’은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게 해준 곳”, “만족할만한 무대를 보여줄 수 있던 곳”이라며 소감을 전했고 “저희를 직접 만날 수 있는 콘서트가 남아있다”라며 팬들의 아쉬운 마음을 달랬다.

한편 송가인은 방송 이후 개인 SNS에 “‘트롯 매직유랑단’ 마지막 방송! 그동안 시청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유랑단원들 사랑해달라”며 후배들에 대한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