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부겸 총리 “모더나 생산차질, 공급일정 조정 불가피 통보…물량·일자 협의 중”

김부겸 총리 “모더나 생산차질, 공급일정 조정 불가피 통보…물량·일자 협의 중”

기사승인 2021. 07. 27. 09: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월 집단면역 차질없도록 접종계획 보완할 것"
"방역 위반 행위, 지자체서 법적조치 나서 달라"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김부겸 총리
김부겸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7일 모더나 백신의 국내 도입 문제와 관련해 “최근 모더나측이 생산차질 문제로 공급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통보해 왔다”며 “현재 모더나측과 구체적이고 확정적인 7·8월분 도입물량과 일자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정부는 전날 중앙사고수습본부 브리핑을 통해 모더나 측이 지난 23일 생산 관련 문제가 있다고 통보해 왔음을 밝힌 바 있다. 모더나는 화이자와 함께 정부가 접종을 계획한 하반기 주력 백신으로 국내 도입이 지연될 경우 백신 접종에도 차질이 우려된다.

이에 대해 김 총리는 “정부는 애초 국민 여러분들께 약속 드린대로 11월 집단면역 달성에 차질이 없도록 접종계획을 보완해 조만간 소상히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 확산세 대응과 관련해 김 총리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방역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무뎌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고위험시설에 대한 집합금지나 영업시간 제한과 같이 지역 여건에 맞는 과감한 방역강화 조치를 선제적으로 시행해 달라”고 지자체에 주문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공동체를 위협하는 방역수칙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며 “지자체는 대규모 집단감염을 야기한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구상권 행사 등 법적조치에 적극 나서 달라”고 했다.

또 김 총리는 일부 공직사회의 방역 수칙 위반 사례도 언급하며 “방역에 앞장서야 할 공직사회가 국민들을 실망시키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총리는 “오늘부터 비수도권에서도 강화된 거리두기 단계가 적용된다”며 “각 부처와 지자체,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함께 힘을 모아 2주 안에 반드시 의미있는 변화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