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집회참가자 3명 식당 감염…민노총 “김 총리 사과하라”

집회참가자 3명 식당 감염…민노총 “김 총리 사과하라”

기사승인 2021. 07. 27.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집회 참가자 3명, 집회 아닌 식당서 감염 확인돼
유승민·안철수에도 사과 요구…"과도한 제한 안돼"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 강행
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3가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지난 3일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 참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집회 장소가 아닌 식당에서 감염된 것으로 파악되자 김부겸 국무총리의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27일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마치 7·3 대회(전국노동자대회)가 4차 대유행의 원인인 듯 오인할 수 있는 발언으로 ‘민주노총 죽이기’의 포문을 연 김 총리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 총리는 지난 17일 긴급 입장문을 통해 전국노동자대회 참가자 중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집회 참가자 전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했다.

그러나 집회 참가자 4701명 중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으며,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전날 애초 집회 장소에서 감염된 것으로 언급된 확진자 3명도 이달 7일 음식점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발표했다.

민주노총은 또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도 사과를 요구했고, 일부 악의적 언론에 대해서도 모든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코로나19 감염의 주된 경로는 실내 밀집 생활 감염”이라며 “감염 가능성이 현저하게 낮은 야외 집회 등에 대해 과도한 제한이 아닌 실효적인 방역 대책으로의 전환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정부는 벼랑으로 내몰리다 못해 추락하는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통로를 제시해야 한다”며 “민주노총이 계속 요구한 노·정 교섭의 틀을 마련하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노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오는 29일 세종시에서 개최하기로 했던 집회를 연기하고 30일 강원도 원주시 건강보험공단 앞 집회는 1인 시위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