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P, 삼성전자 M&A 나설 가능성 높아…장기 신용등급 ‘AA-’ 유지

S&P, 삼성전자 M&A 나설 가능성 높아…장기 신용등급 ‘AA-’ 유지

기사승인 2021. 07. 27. 1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기 신용등급 AA- 유지
img_history1
제공=삼성전자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삼성전자의 장단기 발행자 신용등급을 각각 ‘AA-’와 ‘A-1+’로 유지한다고 27일 밝혔다.

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제시했다.

삼성전자가 1~2년 내 기업인수합병(M&A)을 통해 사업구조를 다각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봤기 때문이다. 삼성전자가 보유한 막대한 현금도 신용등급 유지 이유다.

S&P는 “삼성전자가 우호적인 메모리 반도체 업황, 디스플레이 패널 상품믹스 개선, 다양한 전자제품에 대한 양호한 수요를 바탕으로 향후 2∼3년 동안 견조한 영업실적을 지속할 것”이라며 “대규모 자본투자와 주주환원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영업실적과 신중한 재무 정책을 바탕으로 향후 24개월 동안 재량적 현금흐름 흑자를 창출하고 순현금 포지션을 강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우수한 재무제표와 견조한 순현금 포지션이 충분한 등급 유지 여력과 인수합병(M&A)을 통한 성장 기회를 제공한다고 판단한다”며 “향후 1∼2년 동안 상당한 현금보유고를 활용해 자동차 전장 등 신사업 육성을 위한 M&A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S&P는 “주요 사업부의 글로벌 시장지위를 크게 강화하고 자동차 전장사업과 같은 신사업을 성공적으로 육성해 사업다각화 수준을 크게 개선할 경우 동사의 신용등급을 상향조정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