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피해자 100명 넘어”…학교 기숙사·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교사 구속

“피해자 100명 넘어”…학교 기숙사·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교사 구속

기사승인 2021. 07. 29. 15: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용산서
서울 용산경찰서 전경 /아시아투데이DB
자신이 근무했던 고등학교에서 기숙사와 화장실에 카메라를 설치해 불법촬영한 30대 교사 A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자신이 근무한 학교 2곳의 여학생 기숙사와 여직원 화장실에 카메라를 설치해 영상물을 제작한 혐의(청소년성보호법상 아동청소년성착취물 제작·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로 A씨를 지난 28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자택에서 발견한 휴대전화와 PC를 디지털 포렌식한 결과 불법촬영은 669건이 이뤄졌으며, 피해자는 116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불법촬영물을 유포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씨가 재직 중이던 해당 학교는 지난 4월 화장실에서 카메라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경찰은 A씨를 피의자로 특정하고 불구속 입건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경찰은 다음 주 중으로 A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