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건설근로자 9만5000명 코로나19 선제검사 추진

서울시, 건설근로자 9만5000명 코로나19 선제검사 추진

기사승인 2021. 07. 30. 1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검사 대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해서 확산하고 있는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연합
서울시는 건설 근로자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제검사를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이날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건설 공사장은 특성상 외국인 근로자 비중이 높아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취약하고 식사·휴식 등 공동 활동이 많아 집단감염 우려가 높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는 건설 근로자 약 9만5000명에 대해 선제검사를 권고하고 25개 자치구, 건설 관련 협회 등과 협조해 공사장 4708곳을 점검할 예정이다. 대규모 공사장에는 ‘찾아가는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검사 접근성을 높이기로 했다.

박 통제관은 “건설 현장에 근무하면서 검사받기가 어려우시겠지만 자신의 건강과 사업장 안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