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환기가 말년에 그린 붉은 전면점화 경매 나온다

김환기가 말년에 그린 붉은 전면점화 경매 나온다

기사승인 2021. 08. 17. 1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김환기의 ‘1-Ⅶ-71 #207’./제공=서울옥션
한국 추상미술 선구자 김환기가 말년에 그린 붉은 전면점화가 경매에 나온다.

서울옥션은 오는 24일 강남센터에서 열리는 제162회 경매에 김환기가 1971년 제작한 전면점화 ‘1-Ⅶ-71 #207’이 출품된다고 17일 밝혔다.

가로 91.5㎝, 세로 170㎝의 세로로 긴 형태 작품으로 추정가는 39억원이다. 두 개의 큰 반원이 회전하듯 화면을 구성하고 있어 전면점화 중에서도 리듬감이 뛰어난 작품으로 꼽힌다. 작가의 예술세계가 절정에 이른 뉴욕 시기에 완성한 것으로, 그중에서도 붉은색 작품은 희귀하다.

김환기의 붉은색 전면 점화가 서울옥션 경매에 나온 것은 2019년 홍콩세일 이후 2년여 만이다. 당시 1971년작이 72억원에 팔렸다. 이에 앞서 2018년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는 1972년작 붉은색 전면점화가 85억원에 낙찰돼 당시 기준 한국 미술품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현재 최고가 작품은 2019년 132억원에 낙찰된 김환기의 ‘우주’이다.

이우환의 작품도 회화와 테라코타 등 여러 점이 나온다. ‘바람’ 연작 중 대표작으로 꼽히는 1984년작 ‘동풍(East Winds)’의 추정가는 20억원이다. 해외 작가 중에는 화면 가득 ‘점(dot)’과 ‘망(net)’을 반복적으로 표현하는 야요이 쿠사마의 ‘Infinity Net’(1984)가 추정가 17억~30억원에 출품된다.

고미술품으로는 추사 김정의 서간을 모은 ‘완당간서첩’이 나온다. 추사의 제주도 유배 시절 편지 등을 볼 수 있다. 추정가는 1억8000만~3억원이다. 이번 경매에 출품되는 전체 작품은 169점이며, 약 173억원 규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