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겸재 정선이 화폭에 담은 ‘포항 내연산 폭포’, 명승 된다

겸재 정선이 화폭에 담은 ‘포항 내연산 폭포’, 명승 된다

기사승인 2021. 08. 23. 1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포항 내연산 폭포 중 ‘연산폭포’./제공=문화재청
겸재 정선을 비롯한 많은 조선시대 문인들이 그림과 글을 남긴 포항 내연산 폭포가 명승이 된다.

문화재청은 경북 포항 송라면에 있는 ‘포항 내연산 폭포’를 국가지정문화재인 명승으로 지정 예고한다고 23일 밝혔다.

명승이 되는 구역은 이른바 ‘내연산 12폭포’로 알려진 폭포 전체가 아니라 상생폭포, 보현폭포, 삼보폭포, 잠룡폭포, 무풍폭포, 관음폭포, 연산폭포 등 7개 폭포와 주변 지역에 한정됐다.

내연산은 풍화에 강한 화산암으로 이뤄진 산으로, 깎아지른 절벽과 깊은 계곡이 많다. 폭포는 계곡 입구에 있는 사찰인 보경사를 지나면 나타난다. 상생폭포를 시작으로 여러 폭포가 이어지는데, 그중 연산폭포가 가장 크다. 연산폭포는 여름철에 우렁찬 물소리를 내고, 겨울철에는 얼음기둥을 빚는다.

포항 청하현감을 지낸 정선은 내연산 폭포와 삼용추 그림을 그렸고, 조선 중기 문인인 황여일과 서사원은 각각 ‘유람록’과 ‘동유일록’에 내연산 폭포에 관한 기록을 남겼다.

문화재청은 예고 기간 30일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포항 내연산 폭포의 명승 지정 여부를 확정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