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화 ‘사이코’가 실제로? 母 시신 지하실에 보관하고 연금 챙긴 오스트리아 남성 체포

영화 ‘사이코’가 실제로? 母 시신 지하실에 보관하고 연금 챙긴 오스트리아 남성 체포

기사승인 2021. 09. 10. 15: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스트리아 남성
오스트리아 남성이 연금 수령을 위해 어머니의 시신을 냉동 보관하다 발각됐다./제공=게티이미지뱅크
영화 ‘사이코’와 비슷한 사건이 실제로 일어났다. 오스트리아의 한 남성이 어머니의 시신을 냉동 보관하며, 어머니에게 지급되는 연금을 1년 넘게 대신 챙겨오다 발각됐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의 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66세인 이 남성은 지난해 89세로 사망한 어머니의 시신을 아이스팩으로 냉동한 뒤 지하실에 보관했다. 이후 고양이 배설용 상자에 이용하는 모래를 수시로 시신위에 덮어, 시신은 미라처럼 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한 어머니의 연금을 매월 수령해 모두 5만 유로(약 7000만원) 상당의 부당 이득을 챙긴 그는 우체국 직원이 어머니와의 대면을 요구하자 거부했고, 이를 수상하게 여긴 우체국 직원이 당국에 보고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당국은 조사 끝에 지난 4일 남성의 자택 지하실에서 어머니의 시신을 발견했다.

남성은 어머니의 사망을 알리면 연금이 끊겨 장례식을 못 치르고, 함께 살던 집도 유지하지 못할까봐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