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곽상도, ‘아들 퇴직금 논란’에 탈당계 제출…野 “무거운 책임감 느껴” (종합)

곽상도, ‘아들 퇴직금 논란’에 탈당계 제출…野 “무거운 책임감 느껴” (종합)

기사승인 2021. 09. 26. 18: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90201000253400016821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병화 기자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아들 곽병채씨(32)가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아 논란이 된 데 따른 것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최고위원회를 열고 “곽 의원이 대구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곽 의원의 법적 책임 유무는 향후 특검 수사 과정에서 밝혀지겠지만 그 여부를 떠나 공인으로서의 정치적 책임에 대해 국민의힘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대장동 게이트는 서민들의 분양대금을 가로채기 위한 단군 이래 최대 개발 비리로 여야 그 누구든 어떠한 의혹도 명명백백히 밝혀내야 한다”며 특검과 국정조사 도입을 재차 촉구했다.

곽씨는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대리 직급으로 근무하다 올해 3월 퇴사했다. 화천대유 측은 “회사 내부적인 지급 기준과 절차에 따라 합법적으로 퇴직금을 지급했다”며 곽씨에게 퇴직금 등으로 50억원 상당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곽씨도 입장문을 통해 “2020년 6월 퇴직금을 포함해 5억원의 성과급 계약을 체결했다”며 “2021년 3월 퇴사하기 전 50억원을 지급 받는 것으로 성과급 계약이 변경됐고, 원천징수 후 약 28억원을 2021년 4월 30일경 제 계좌로 받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일 열심히 하고, 인정받고, 몸 상해서 돈 많이 번 것은 사실”이라며 “아버지가 ‘화천대유’의 배후에 있고 그로 인한 대가를 받은 것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제가 입사한 시점에 ‘화천대유’는 모든 세팅이 끝나 있었다. 위에서 시키면 했고, 열과 성을 다했다. 돌이켜 보면 설계자 입장에서 저는 참 충실한 말이었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