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경주, 한국인 첫 PGA 챔피언스투어 제패...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 우승

최경주, 한국인 첫 PGA 챔피언스투어 제패...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 우승

기사승인 2021. 09. 27. 0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경주
최경주가 PGA 챔피언스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AFP연합
한국 남자골프의 ‘맏형’ 최경주(51)가 한국인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우승을 거머쥐었다
.
최경주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2)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총상금 22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정상을 밟은 그는 우승 상금 33만 달러(약 3억8000만원)을 챙기고, 50세 이상 선수들이 출전하는 PGA 챔피언스 투어 무대에서 우승한 첫 한국 선수가 됐다.

PGA 정규 투어 아시아 최다 우승(8승) 기록을 보유중인 최경주의 PGA 투어 주관 대회 우승은 2011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10년 4개월 만이다. 날짜로는 3788일 만이다.

지난 2002년 5월 컴팩 클래식 우승으로, PGA 정규 투어 첫 한국인 챔피언이 됐던 그는 시니어 무대에서도 한국인 첫 우승의 역사를 일궈냈다.

전날 2라운드까지 2타 차 선두였던 그는 이날 5번부터 8번 홀까지 4연속 버디를 쓸어담으며 여유있게 우승했다. 14번 홀(파5)에서 이날 유일한 보기가 나왔지만, 추격자들을 3타차로 멀찌감치 따돌렸다.

오는 30일 경기 여주에서 개막하는 KPGA 코리안투어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출전을 위해 귀국할 최경주는 우승을 확정한 뒤 “워낙 쟁쟁한 선수들이 함께 경쟁해 쉽지 않았다. 이 코스에서 여러 번 경기했지만 오늘이 가장 행복한 날이고, 저에게 환상적인 대회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