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현 “위례신도시, 대장동 개발 사업 축소판…이재명이 공통분모”

김기현 “위례신도시, 대장동 개발 사업 축소판…이재명이 공통분모”

기사승인 2021. 09. 27.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성남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거론하며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2013년 성남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대장동 개발 사업의 축소판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민간 사업자 공모 공고 마감 하루 만에 사업자가 선정되고, 화천대유와 같은 자산관리회사 역할을 한 위례자산관리는 공고 사흘 후에 설립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보통주 5만주에 2억5000만원을 출자해 150억원이 넘는 돈을 배당받았다고 하는데 그 돈이 누구 손에 들어갔는지 행방이 묘연하다고 한다”며 “이 지사가 대장동 사업 실무자라고 지칭한 유동규씨, 남모 변호사, 정모 회계사 등이 (위례 개발 사업에) 관련된 정황도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가장 큰 공통분모는 두 사업 모두 당시 성남시장이 이재명 후보라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일각에서는 특정 무리가 위례신도시에서 한번 재미를 본 뒤 판을 크게 키워 대장동에서 치밀한 계획하에 역대급 일확천금으로 한탕 해 먹었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 설계를 한 사람이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바가 있다”며 “그렇다면 역대급 일확천금에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대장동 사업뿐 아니라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의 관련 의혹도 철저히 따져 묻겠다”며 특검과 국정조사 도입을 재차 촉구했다.

한편 김용태 최고위원은 곽상도 의원의 아들 퇴직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김 최고위원은 “노력한 만큼 공정한 대우를 꿈꿨던, 그리고 꿈꾸던 보통의 청년들에게 박탈감을 준 부분에 대해 당 청년최고위원으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곽 의원의 탈당 여부와 관계없이 당에서는 화천대유와 관련한 모든 의혹을 여야 구분없이 명백하게 밝히고 단죄해 우리 사회를 좀먹는 불공정을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