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스피릿’ 백종원 “전통주 알리고 싶었는데…고마워서 넷플릭스 결제 했다”

‘백스피릿’ 백종원 “전통주 알리고 싶었는데…고마워서 넷플릭스 결제 했다”

기사승인 2021. 09. 27. 1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etflix_PaiksSpirit_003
‘백스피릿’ 백종원이 넷플릭스 정기결제를 시작했다고 밝혔다./제공=넷플릭스
‘백스피릿’ 백종원이 넷플릭스 정기결제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27일 진행된 넷플릭스 ‘백스피릿’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백종원, 박희연 PD가 참석했다.

이날 백종원은 “술은 사실 민감하다. 일반 방송에서 다루긴 쉽지 않다. 저는 우리의 한식을 해외에 알릴 수 있는 방송은 많이 했는데, 아쉬운 게 음식 만큼 뛰어난 게 전통주다. 무궁무진한데 일반 방송에선 다루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그래서 넷플릭스의 제안이 국민의 한 사람, 우리나라 음식을 알리고 싶어 하는 사람으로서는 감사하더라. 그래서 그 이후 바로 넷플릭스 정기결제를 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이런 생각을 가진 회사는 나도 (결제를) 해줘야지 했다. 우리 술에 관한 걸 해외에 알린다는 게 너무 고마웠다. 그런데 출연자는 무료로 주지 않나”라고 농담을 건넸고, 이에 MC 박경림은 “모두가 결제해서 본다”고 답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백스피릿’은 백종원이 한국을 대표하는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을 만나, 매회 다른 우리나라 술을 테마로 미처 몰랐던 술에 대한 모든 것과 인생을 이야기 하는 프로그램이다.

앞서 박재범·로꼬·한지민·이준기·나영석 PD·김연경 등이 게스트로 출연을 알리며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tvN ‘스트릿 푸드 파이터’ 제작진이 연출로 참여했다. 10월 1일 공개.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