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3분기 경제회복 속도 일부 조정…민간소비 감소가 성장 제약”

홍남기 “3분기 경제회복 속도 일부 조정…민간소비 감소가 성장 제약”

기사승인 2021. 10. 26. 12: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 대외경제안보회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작년 3분기부터 이어왔던 빠른 경제 회복 속도가 올해 3분기에 일부 조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작년 3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네 분기 연속 이어진 높은 성장에 따른 기저 영향이 기술적 조정 요인으로 작용한 가운데, 3분기 내내 지속된 거리두기 강화 조치와 폭염, 철근 가격 상승 등이 내수 회복을 제약했다”고 전했다.

그는 “민간소비가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대면 서비스 소비 부진 등으로 3분기 만에 감소한 점은 아쉬운 부분”이라며 “코로나의 영향이 과거 확산기에 비해 축소됐으나 민간소비 감소가 그간 이어지던 국내총생산(GDP) 성장세를 제약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글로벌 공급 차질과 인플레이션 장기화 가능성, 미중 경기 둔화 우려 등 불확실성 요인들도 산적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의 정상궤도 복귀와 도약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단계적 일상회복을 차질없이 추진하면서 소비·관광 등 내수반등, 계획된 투자집행, 연말 수출제고, 재정이불용 최소화와 함께 민생안정에 정책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