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11월 중 손실보상 비대상업종 저리자금 대책 시행하도록 준비 할 것”

홍남기 “11월 중 손실보상 비대상업종 저리자금 대책 시행하도록 준비 할 것”

기사승인 2021. 10. 26.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획재정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제공 = 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손실)보상 비대상업종에 대해서는 업종 특성·수요 등을 감안한 저리자금 추가, 매출회복 지원 등의 맞춤형 대책을 마련해 11월 중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기재부 직원들에게 지시했다.

홍 부총리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내일부터 소상공인 손실보상 온라인 신청과 함께 지급이 시작되는데 최대한 신속히 지급되도록 부처간 협업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11월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 등 방역환경이 바뀌는 만큼 민생경제 회복과 4분기 경기반등을 위한 구체적 정책을 가시화해달라”며 “소비진작책 강구, 상생소비금 지급, 민간투자 막바지 발굴, 재정 이불용 최소화 등을 통해 올해 성장력을 최대한 뒷받침해달라”고 말했다.

또 이날 회의에서는 홍 부총리가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해외 출장이 예정돼 있는 만큼 당부도 이어졌다.

홍 부총리는 “로마에서 G20 정상회의, 영국 글래스고에서 기후행동 재무장관회의에 참석 예정이고 이와 함께 런던에서 글로벌 투자은행·투자자 등을 대상으로 한국경제 IR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부재기간 중 각종 대내외 현안들에 대해 꼼꼼히 대응해 주고 특히 반도체이슈, 통상이슈 등 긴급사안일 경우 필요 시 출장지와의 긴급영상회의 연결도 마다하지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귀국직후 예결위가 예정돼 있는 만큼 예결위의 예산안 심의 및 핵심법안 심사에도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