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LG전자, 반도체·가전으로 3분기 매출 ‘사상 최대’

삼성전자·LG전자, 반도체·가전으로 3분기 매출 ‘사상 최대’

기사승인 2021. 10. 28.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rint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올 3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비대면 수요 확산으로 반도체, 가전 수요가 급증한 영향이다. 삼성전자는 D램을 중심으로 한 메모리 반도체 쾌조로 분기 처음으로 매출 70조원을 넘겼다. LG전자는 생활가전과 TV 판매 호조로 분기 매출 18조원을 첫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28일 올 3분기 연결기준 매출 73조9800억원, 영업이익 15조82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 대비 각각 10.48%, 28.04% 증가했다.

16조원에 가까운 3분기 영업이익은 반도체 초호황기였던 2018년 3분기(17조5700억원)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높다.

특히 분기 최대 출하량, 역대 두번째 매출을 달성한 D램이 최대 실적을 견인했다. 3분기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5조5400억원)보다 5조원 이상 많은 10조6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삼성전자 3분기 전체 영업이익의 64%에 해당한다.

모바일(IM) 부문은 갤럭시Z폴드3와 Z플립3 등 폴더블폰 흥행으로 선전했지만 전년 동기보다는 저조했다. 3분기 IM부문 영업이익은 3조3600억원으로 전년 동기(4조4500억원)보다 24% 가량 줄었다.

소비자가전(CE) 부분의 3분기 영업이익(7600억원)은 원자재 수급난, 물류비 상승 등으로 전년 동기의 절반으로 축소됐다.

삼성전자는 내년 반도체 시황에 대해 “불확실성이 매우 크다”고 하며 “주요 IT 기업의 투자 증가에 따라 서버 수요는 견조할 것으로 보이며, 이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LG 오브제컬렉션, 올레드 TV 등 프리미엄 가전 판매 호조로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LG전자는 3분기 18조7867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작년 동기보다 22.0% 성장했다고 밝혔다.

다만 3분기 영업이익은 5407억원으로, 작년 3분기보다 49.6% 줄었다.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전기차 쉐보레 볼트 EV 리콜 충당금으로 약 4800억원을 반영한 데 따른 것이다.

가전사업을 담당하는 H&A 사업본부는 3분기 매출 7조611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대비 14.7% 늘었다. 단일 사업본부의 분기 매출액이 7조 원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TV 사업을 담당하는 HE사업본부는 3분기 4조1815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3.9% 성장했다.

LG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프리미엄 수요가 늘어났다”며 “특히 올레드 TV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2배 규모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장 사업을 담당하는 VS사업본부는 GM 볼트 충당금 반영으로 3분기 영업손실 5376억원을 기록해 흑자전환에 실패했다.

LG전자는 “생활가전, TV 등 주력사업은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비중을 확대하고 공급망 관리와 효율적인 자원 운영 등을 통해 시장지배력을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