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월세 570만원 원룸·맞벌이” 뉴욕서 평민생활 시작하는 日공주

“월세 570만원 원룸·맞벌이” 뉴욕서 평민생활 시작하는 日공주

기사승인 2021. 11. 24. 14: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APAN-ROYALS-US-MAKO <YONHAP NO-1667> (AFP)
지난 14일 일본 하네다 국제공항에서 고무로 마코 전 일본 공주가 뉴욕행 비행기에 탑승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사진=AFP 연합
왕족이 왕실을 떠날 때 주어지는 일시 정착금 15억원을 거절하고 미국 뉴욕에서 남편과 새로운 평민생활을 시작하는 고무로 마코(30) 전 일본 공주의 일상이 포착됐다.

22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마코 전 공주가 신혼집에 필요한 살림살이들을 사기 위해 혼자 뉴욕의 소매상점을 둘러보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편한 복장의 마코 전 공주는 ‘배드배스앤비욘드’ 매장을 찾아 목욕수건, 옷걸이, 화장지 등을 구매했으며 주변에 경호원은 보이지 않았다.

데일리메일은 마코 전 공주가 쇼핑을 마친 후 집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길을 헤매는 듯했지만 당황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고 여러 사람에게 길을 물은 것으로 보였다고 전했다. 오후 6시께 마코 전 공주가 거주하고 있는 뉴욕 맨해튼의 아파트에 도착하자 남편인 고무로 게이(30)가 짐을 들어주기 위해 마중을 나오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들이 신혼생활을 시작한 이 아파트는 맨해튼 헬스키친 구역 중심부에 위치해있으며 센트럴 파크, 링컨 센터 등 주요시설과도 가까운 거리에 있다. 때문에 원룸임에도 불구하고 월세가 4809달러(약 57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아파트 내부에는 헬스장과 요가장, 스파, 스크린 골프장 등 다양한 시설이 갖춰져 있다.

마코 전 공주가 일시 정착금 1억4000만엔(약 15억원)을 포기하면서 이 둘이 생계를 어떻게 꾸려나갈지에 대한 일본 국민의 관심은 높았다. 또 게이가 지난 7월 미국에서 치른 변호사 자격시험에 낙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러한 우려는 더 커졌다. 그는 내년 2월 재시험을 치를 의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일본 국제기독교대학(ICE)에서 미술·문화재 연구를 전공하고 학예원 자격을 가지고 있는 마코 전 공주가 남편과 함께 맞벌이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나루히토 일왕의 동생으로 일왕 계승 1순위인 아키시노노미야 후미히토(55) 왕세제의 큰딸인 마코 전 공주는 대학 동창인 게이와 결혼을 추진하면서 많은 반대에 부딪혔다. 게이 모친의 빚 문제로 여론이 악화하자 마코 전 공주는 결국 정식 결혼식 행사도 없이 지난달 26일 혼인 신고만 한 채 결혼생활을 시작했다.

당시 마코 전 공주는 결혼에 대해 여러 의견이 나오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면서도 “결혼은 마음을 소중하게 지키며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게이도 “마코를 사랑하고 있으며 한번뿐인 인생을 사랑하는 사람과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