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곽도원·윤두준·한고은·박원숙·정동원, 스튜디오지니 ‘구필수는 없다’ 출연

곽도원·윤두준·한고은·박원숙·정동원, 스튜디오지니 ‘구필수는 없다’ 출연

기사승인 2021. 12. 01.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필수
곽도원(왼쪽부터 시계방향), 윤두준, 정동원, 박원숙, 한고은이 튜디오지니 새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로 만난다.
곽도원, 윤두준, 한고은, 박원숙, 정동원이 스튜디오지니 새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로 만난다.

내년 공개될 스튜디오지니 새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는 인생 2막을 꿈꾸며 치열하게 살아가는 40대 가장 구필수와 타고난 천재이자 예비 스타트업인 20대 정석의 브로맨스를 중심으로 현실 밀착형 캐릭터들이 만들어나가는 코믹 휴먼 드라마다.

먼저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오는 곽도원은 왕년의 택견 선수 출신으로 현재는 주택가 앞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40대 아저씨 구필수 역을 맡는다. 지금은 별 볼 일 없는 동네 아저씨지만 젊은 시절엔 세상 두려울 게 없었던 불꽃 남자로 인생 역전의 기회를 노리는 인물이다.

군 제대 이후 첫 작품으로 ‘구필수는 없다’를 선택한 윤두준은 한국의 ‘마크 저커버그’를 꿈꾸는 청년 창업가 정석으로 변신한다. 극 중 정석은 서울 최고의 명문대를 수석으로 입학하는가 하면 해커톤 우승팀의 개발자이자 리더로서 모든 것이 뛰어난 천재 역할이다. 이 두 사람은 세대를 초월한 진심 어린 우정을 나누며 그 어느 로맨스보다도 더 촉촉한 브로맨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적실 예정이다.

이어 한고은은 백화점 명품매장 판매원이자 구필수의 아내 남성미로 분한다. 과거 타고난 미모와 지성을 바탕으로 엘리트 코스를 밟던 그녀는 운명처럼 마주친 구필수와 사랑에 빠지게 되면서 인생이 180도로 바뀌는 캐릭터다. 박원숙은 돈 앞에선 피도 눈물도 없는 사채업계 큰손 ‘돈여사’ 천만금 역을 연기한다. 마지막으로 정동원이 구필수와 남성미의 아들 구준표 역으로 처음 연기에 도전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