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종서·이충현 감독, 열애 인정…영화 ‘콜’로 맺어진 인연(공식)

전종서·이충현 감독, 열애 인정…영화 ‘콜’로 맺어진 인연(공식)

기사승인 2021. 12. 03.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dd
전종서와 영화감독 이충현이 열애를 인정했다./제공=CJ ENM, 아시아투데이DB
전종서와 영화감독 이충현이 열애를 인정했다.

3일 전종서의 소속사 마이컴퍼니는 “전종서과 이충현 감독이 열애 중이다”라며 “좋은 감정으로 지내다 최근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해 넷플릭스 영화 ‘콜’로 처음 호흡을 맞추며 인연을 맺게 됐다. 이 작품은 다른 시간대에 사는 두 여자 서연(박신혜)과 영숙(전종서)이 우연한 전화로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한편 전종서는 2018년 영화 ‘버닝’으로 데뷔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근에는 ‘연애 빠진 로맨스’로 관객과 만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